loading

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과거 타이어 자동 공기 펌프에 대한 제품 한 개를 소개시켜드린적이 있습니다. 샤오미에서 출시한 제품이지요. 하지만 코로나로 인하여 자주 외출을 하지 않기에 자전거를 이용하는 횟수도 자연스럽게 줄어들었고 당연히 이 제품 또한 사용하는 횟수가 눈부시게 줄었습니다. 결국 중고로 판매에 이르는 지경까지 도달했습니다.

 

이번에 QM6를 구매하고 자동 펌프를 괜히 팔았나 싶었습니다. 가지고 있으면 어떻게든 요긴하게 사용할 테니까요. 그런데 이 자동 공기 펌프를 기본으로 제공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저도 몰랐는데 동생이 알려주더군요. 뒷 트렁크에 자동 공기펌프가 있다구요.

 

때마침 QM6에 이렇게 경고등이 표시가 되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살펴보겠습니다.

 

아하! 타이어 공기압이 낮다고 합니다. 그러면 기본적으로 차량 정비소 가면 그냥 바람은 순식간에 넣을 수 있을겁니다. 그렇지만 얼마든지 동내에서도 셀프로 타이어 공기 주입이 가능합니다. 서두에서 소개시켜드렸죠? 바로 트렁크로 가보겠습니다.

 

트렁크 오른쪽 사이드에 보시면 커버가 있는데 이 커버를 열어보시기 바랍니다.

 

뭔가 보입니다. 찍찍이로 잘 고정되어 있는데 열어서 꺼내봅시다.

 

이것이 바로 자동 공기 펌프! 크기는 이 정도입니다. 참고로 제 손은 남자손 치고는 작은 편입니다.

 

공기압은 이렇게 아날로그로 표시됩니다. 빨간색을 기준으로 보시면 됩니다. 겨울철 타이어 공기압 적정 수준은 35~37 정도 해주면 되는데 개인적으로는 36이 가장 적당한 것 같아서 늘 36에 맞추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바늘이 36 정도까지 올라가면 됩니다. 더 자세한건 QM6의 차량 계기판에 표시가 되니까 그걸로 체크하면 될겁니다.

 

뒤에 튜브가 있으며 차량용 시거젝 케이블도 들어있습니다. 근데 이거 한 번 풀어해치면 다시 넣기가 매우 어렵더군요. 그래서 그냥 시거젝 케이블은 잘 말아두기만 했습니다. 튜브만 다시 이렇게 보관하구요.

 

튜브 끝 부분입니다. 노란색은 본체에 연결하고 금속 부분은 타이어에 돌려서 결합하면 됩니다.

 

이렇게 하는 것입니다. 끝까지 밀어 넣어야 합니다. 저 노란색 부분이 끝에서 딸깍 하고 걸려야 안 빠지겠지요. 분리할때는 노란색 락을 눌러서 뽑으면 됩니다.

 

차량용 시거잭은 차 안에 연결하면 됩니다.

 

타이어와 공기 튜브를 결합합니다.

 

이제 모든 준비가 다 되었습니다. 타이어 바람을 넣어봅시다. 공기 펌프 옆에 보시면 ON / OFF 스위치가 있습니다. 참고로 소음이 꽤 심합니다. 그러므로 주차장에서 절대로 이 작업을 하는일은 없기를 바랍니다. 넓은 공터에 가셔서 작업하시기 바랍니다. 내 차 타이어 공기압도 중요하지만 주변 이웃도 소중합니다.

 

이 정도로 바늘이 차오르면 차 내부에 있는 계기판을 확인해서 현재 공기압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육안으로 확인해 보시면 됩니다. 아무래도 핀 보다는 디지털로 측정하는게 더 정확할테니까요.

 

음! 딱 좋습니다. 운전석 앞 바퀴를 좀 더 넣으셔도 됩니다. 왜냐면 무게를 가장 많이 받는 타이어니까요. 운전석에는 늘 사람이 탑승하기 때문이지요. 차량의 사용 용도에 따라서 타이어 공기압을 조절해주면 될겁니다. QM6에서 기본 제공하는 자동 공기 펌프의 유무에 대해서 몰랐다면 이제부터 적극 사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끝.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