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틀딱의 도시 대전에 마라탕 식당이 또 생겼습니다. 이번에는 배재대 입니다. 브랜드는 로충칭 마라탕 이구요. 대전에 있는 마라탕 전문점을 다 방문해봤고 아직까지 1위는 우송대에 있는 탕화쿵푸 마라탕인데 이곳은 어떨지 무척 궁금해 집니다.


아직 지도 등록은 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가게 주소대로 좌표를 찍어 두겠습니다. 구글 지도가 오류가 날 수도 있으니 주소는 아래에 다시 한 번 적어두겠습니다.


대전광역시 서구 도마동 도마로 3


배재대 정문에서 쭉 나오셔서 그 먹자골목으로 바로 들어오시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로충칭 마라탕은 충남대에도 있고 우송대 근처에도 있습니다. 배재대점이 가장 최근에 새로 신설된 곳 입니다.


여기가 특수한 이유가 있는데, 일단 다른 마라탕 가게와는 다르게 후불제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다 먹고나서 돈을 냅니다. 무게에 따른 음식 가격은 동일합니다. 한가지 아쉬운건 고수가 없습니다. 원래 없는건지... 제가 방문한 이 날 부득이하게 다 떨어진건지는 알 수 없군요. 그래도 넣을것들은 많이 있습니다.


정말 마음에 들었던건 바로 이겁니다. 완자와 고기도 자신이 먹을만큼 덜어먹을 수 있다는 것! 탕화쿵푸 마라탕점은 양고기 1인분 가격이 따로 있으며 꼬치당 천원이라는 비용이 발생하지만, 이곳 로충칭마라탕 배재대점은 그런 거 없습니다. 완자와 고기도 무조건 다 무게에 따른 비용입니다. 한 마디로 야체를 많이 넣은 200g 짜리 마라탕이나, 야체 조금 넣고 고기가 메인인 200g 짜리 마라탕이나 가격이 똑같다는 겁니다. 고기랑 완자가 많이 들어간 마라탕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엄청난 희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소스랑 밑반찬도 다양합니다. 저기 보이는 뽀얀 아이보리색 소스는 바로 땅콩소스 입니다. 마라탕에 빠져서는 안 될 중요한 맛의 근원이지요.


바구니에 먹고싶은 재료들을 다 담고 주문하면 번호를 부여받습니다. 해당 번호에 맞게 마라탕이 완성되어 나옵니다.


맛있습니다. 기본 베이스에 대한 마라탕이 나오고 여기에 소스를 어떻게 첨가하느냐에 따라서 또 맛이 달라질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확실히 알았는데 마라탕에 절대 단 맛이 들어있는 재료를 넣으면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마라탕 고유의 맛이 사라지네요. 고구마나 호박 이런 것들은 앞으로 안 넣으려구요. 야체 많이 넣고, 고기도 너무 많이 넣으면 우육탕이 되어버립니다. 그러니 적당히 넣는게 중요할 것 같습니다. 땅콩소스와 마라소스를 넣는게 중요할 것 같은데 아직까지 황금비율은 찾지 못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고기를 더 많이 먹고싶다면 여기 로충칭 마라탕 배재대점으로 방문하시는걸 추천드립니다. 가격은 정말 저렴하네요. 대학가 근처여서 역시 가격은 훌륭합니다. 맛도 제법 있으니 간간히 고기를 많이 넣어 먹고 싶을 때 와서 먹어야겠습니다. 아 그리고 주차 공간이 따로 없습니다. 음식점에 골목에 위치해 있어서 주변에 주차하기 어렵습니다. 골목도 경사가 상당합니다. 멀리 주차하시던지 댖중교통으로 방문하시는걸 추천드립니다. 끝.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 작성 시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