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교토여행 "니조성" 방문 후기

일본 여행의 목적은 다른 사람들은 모르겠지만, 저희네 커플은 오로지 먹을 것 입니다. 식도락 여행이 궁극적인 목적이므로 이런 여행지는 그냥 슥삭 지나가다가 보는 정도로 끝냅니다. 이번 니조성도 마찬가지로 그냥 어떻게 되어있는지 구경만 하는 정도로 끝냈습니다.




니조성 입구는 총 두군데 입니다. 또한 유료 입니다. 성인 기준 오늘 날짜로 600엔의 입장료를 받습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입구에 들어오시면 이렇게 한국어 안내문도 있습니다. (어차피 저는 대충 훑어만 보고 부채질하는 용도로 사용)




니조성이 세계 유산이었다니 몰랐네요. 어차피 관심이 없었고 앞으로도 관심은 없을 것 같습니다.




생각보다 서양인 관광객이 많네요. 저는 중국사람이 가장 많을 줄 알았어요. 니조성의 경우는 재건 사업에 들어가서 이렇게 최신식으로 다시 업그레이드가 되어가는 중 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니조성 안쪽으로 구경하는 코스가 있는데 생각보다 깁니다. 신발을 벗고 정해진 실내화를 신고 가는건데 약 20분 정도 걸립니다. 예전 일본인들이 실제로 어떻게 지냈는지, 그리고 각 방의 용도에 대한 설명이 있습니다만 자세히는 안 봤습니다. 니조성이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지시로 만들어진 성이구나~ 정도만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여기에서 판매하는 아이스크림은 별로 맛이 없었습니다. 이 점을 꼭 기억해 주시기 바랍니다. 역시 먹을건 이런 유명 관광지에서 사먹는게 아닌 것 같습니다. 끝.





이 블로그를 후원해주실 분들을 모집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