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저도 어쩔 수 없는 사람인가 봅니다. 이제 분명히 알았습니다. 절대로 흥분 상태에서 글을 작성하면 안 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평정심이 깨져버리면 글에 사심이 잔뜩 묻어나게 됩니다. 그리고 상황 판단을 정확하게 할 수 없는 상태가 되어버리는 듯 합니다. 마음을 다스린다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 이라고 생각합니다. 내 마음 하나를 마음대로 컨트롤 할 수 없다는게 한 편으로는 무척이나 어이가 없고 속상하지만 사람이라면 아마 누구나 이와 비슷한 문제를 가지고 있을거라고 생각 합니다.


만약 스스로의 감정이 평소 대비 한쪽으로 너무 치우쳐저 있다거나 흥분 상태라고 할 때에는 절대로 글을 작성하면 안 될 것 같습니다. 설령 글로 작성한다고 해도 반드시 비공개로 작성해야 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런 감정 컨트롤을 하는데 있어서 글쓰기가 참 많이 도움이 됩니다. 문제는 이겁니다. 순간의 유혹에 혹 하고 넘어가서 글에 감정이 실리게 되는 겁니다. 이 글이 지금 당장은 나에게는 좋을지 몰라도 다른 누군가에게 큰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완벽하게 잊게 됩니다. 나 살자고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행위 또한 너무 싫어하기 때문에 앞으로 절대로 이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감정컨트롤출처 : 픽사베이

만약 평정심이 깨어진 상태에서의 글 작성이 완료 되면, 완성 이후의 글을 꼭 시간이 충분히 지나고 감정이 어느정도 안정이 된 상태에서 스스로 컨펌을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감정에 사로잡혔을 때 작성한 글과, 평정심을 유지한 상태에서의 글 내용은 완전히 다를 수 있습니다. 어느 한 부분이 지나치게 왜곡되거나, 표현이 다소 거칠거나, 기승전결이 매끄럽지 않다거나, 주제와는 완전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을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흥분 상태의 글은 시간이 충분히 지난 후 다시 한 번 스스로의 검증을 통해서 재평가를 받아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완전 객관적이고 감정이 느껴지지 않는 글이 되었다고 판단했을 때 세상 밖으로 내보내야겠습니다.


초심을 늘 강조하고 있는데 그 초심을 스스로가 망치고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이게 참 어떻게 보면 별 거 아닌데, 초심을 지키는것만큼 또 어려운 건 없는 것 같습니다. 스스로 많이 겸손해지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내가 아는게 전부가 아니라는 생각을 늘 가져야 합니다. 그리고 끊임없이 배워나가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말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습니다. 아직 많이 배워야 하고 변해야 할 부분이 있기 때문에 이런 시행착오도 생기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어떻게보면 자기 합리화지만 좋게보면 터닝포인트가 되어 한발 더 발전할 수 있는 도화선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오늘 깨달은 부분을 무슨 일이 있어도 꼭 지켜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스스로와의 약속은 반드시 지키도록 할 것 입니다. 끝.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1. 글을 쓰는 것도 일종의 도라고 생각이 되어집니다..
    음주운전하면 안되듯이 음주글쓰기도 글의 방향이 다소 흐트러질 수 있고 감정조절이
    잘 안되면 어디엔가 분풀이 한다는 느낌도 듭니다..
    이런글은 나중에 읽다보면 지어버리고 싶은 충동이~~
    2020.03.29 20:11 신고
    • 저 역시 다시 초심을 확실히 다잡고 운영해야 할 것 같습니다.
      2020.03.30 17:45 신고
  2. 맞습니다.
    평정심을 잃고 글을 쓰면 자연스럽게 글이 이어지지가 않고 엉망이되죠~
    오늘도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2020.03.29 20:15 신고
  3. 요즘 들어 매우 공감합니다. 관련해서 책이 있다면 읽어보고 싶을 정도네요.
    2020.03.29 20:41 신고
  4. 얼굴이 드러나지 않음에도 이불킥할만한 글을 써본적이 있어 공감이가네요 ㅎㅎㅎ
    2020.03.30 09:05 신고
  5. 공감되는 글 잘보고 갑니다.
    공인이 되었을때 책임이 왜 크게되는지 이해할것 같습니다. 앞으로 저도 겪어나가야할 일이고 많은것을 느끼고 배울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20.03.30 09:08 신고
    • 안녕하세요, 이제 홀몸(?)이 아니므로 더욱 각별히 주의해야 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03.30 17:47 신고
  6. 요즘 넷웍마 만화에서 나오는 내용도 평정심을 잃을만 하던데요ㅎㅎ...
    확실히 흥분상태에서는 글은 물론 말도 최대한 아껴야 하더라구요. 근데 그게 참.. 쉽지가 않죠^^
    2020.03.30 17:50 신고
    • 안녕하세요, 넷웍마의 추억을 보고 계셨군요! 감사합니다. 앞으로 엄청난 일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
      2020.03.30 17:55 신고
  7. 때론 인간적으로 느껴지기도 해요.
    정제된 글을 쓰는 분인데, 감정이 많이 실려 있는 글을 보면 말이죠.

    근데, 순간 멈칫하게 되죠.
    적대적인 감정을 드러내는 글을 보면, 그 상대가 내가 아닐지라도
    언젠가 내가 될 수 있겠다 싶은 마음이 들곤 하니 말이죠. 하하

    매일 매일 글을 쓴다는 것은, 나 자신을 수련하는 과정이기도 한 것 같아요.
    참...고맙지요. 나만의 컨텐츠도 만들고, 스스로 되돌아 보며 성찰하기도 하고 말이죠. ^^
    2020.03.30 23:45 신고
    • 정말이지 글을 쓸때마다 많은 감정들이 왔다 갔다 하는 것 같아요. 강좌글도 재밌게 써보고 싶기도 하다가, 그냥 중립을 최대한 유지하며 감정없이 딱 설명만으로 마무리 지을까 싶기도 하고... 쓰면 쓸 수록 묘한 맛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글쓰기가 더 재밌는 것 같아요.
      2020.03.31 05:14 신고
  8. 저는 욕도 쓰고 그러는데 ㅋㅋ

    절제도 맞지만

    스트레스를 받지않으면서

    하는것이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해야될 말을 안하면 속병이 나요 ㅋ

    근데 하여튼 공개적인 글을 쓰는 부분에서는

    이미지관리에는 좋지못한거라 생각하고여

    그 영역을 아예 안쓰는것도 현명한 선택이라 생각되네여

    저는 그냥 제가 하는 생각을 코멘트처럼 써서

    욕이 들어가도 다른 사람들까지 걱정하면서

    글을 쓰진않습니다 그럼 아무말도 할 수 없을거라 생각해서

    도닦은 스님이나 하느님처럼~ 배려의 마인드로만 가야되고

    그것은 정작 모난돌이 내가 될지언정 그것을 욕하지 않는 사회는

    정화가 되는 시간도 너무 느리다 생각하는게 현재 시점의 저의 마인드

    그래서 무조건 좋게만 하는 말들을 별로 안좋아합니다 그게 자신의 생각이면

    그런거겠지만 속은 다르면서 그렇게 말하는 사람들말이죠~

    다 요리조리 이런저런 이해에 따라 피해가는거밖에는 이해되지 않는 행동

    저의 공격적 포지션 때문에 그리 생각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ㅋㅋ 누군가는 저를

    생각없는 독설/막말하는 사람이라 생각하겠지요~ 하던지 말던지 에헴!
    2020.05.07 13:48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