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여러분들은 방문자수가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부끄럽게도 과거의 저는 방문자수는 돈 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말그대로 방문자수가 많을수록 돈이 된다는 생각 뿐 이었습니다. 다른건 없었습니다. 그래서 방문자수를 높이려고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글을 작성했습니다. 제목에 키워드를 남발했고, 본문에도 중간 중간 관련 키워드를 우겨넣었습니다. 물론 이런 방법으로도 방문자수가 올라가긴 합니다만 중요한건 이런 부분이 아니었습니다.


잘못된 과거

네이버 블로그 시절 이야기를 잠깐 하겠습니다. 그때 재택부업알바가 유행이었습니다. 그렇게 시작한 블로그는 어중이 떠중이가 되어 버렸습니다. 방문자수를 많이 만들어야 수익이 날텐데, 늘지않는 방문자수에 지쳐 쓰러져가는 나날의 연속이었습니다. 그러다가 우연찮게 IT 관련 블로거를 보게 되었고 엄청난 방문자수에 감탄했습니다. 그리고 댓글로 소통하는 모습이 너무 멋져보였죠. 그때 생각하게 된 것 입니다.


"나도 한 번 좋아하는 IT 관련 글을 써봐야겠다."


그때 당시 국내에 아이폰3G가 최초로 수입되었습니다. 저는 이것보다 좀 더 개량된 아이폰3Gs를 구매했습니다. 정말 신세계더군요. 그때 부랴부랴 삼성이 옴니아 시리즈를 만들었다가 참패를 당하고, 이후에 갤럭시S가 탄생합니다. 아무튼 이때 스마트폰이라는 제품을 처음 알게되어서 이것과 관련된 글을 작성하기 시작했습니다. 한때 유행이었던 탈옥에 대한 강좌도 작성했습니다. 그랬더니 방문자수가 정말 눈부실 정도로 늘어나는 겁니다. 생각지도 못했던 결과였습니다. 하루 방문자가 2만~3만명 정도 되었습니다. 여기에서 더 탄력을 받아서 쭈욱 나갔어야 했는데, 애시당초 블로그 목적이 돈이다보니 그만 돈에 눈이 멀어 이것저것 돈 되는 글이라던지 댓가성 글들을 작성하기 시작했습니다. 당연히 블로그는 한 순간 나락으로 빠지고 맙니다.


블로그 방문자수는, 내 글을 필요로 하는 사람의 수

이후로 절실히 깨달았습니다. 그분들은 제 글이 필요해서 들어온거지, 내 돈벌이 수단으로서 방문하는 것이 아님을요. 제가 생각하는 블로그 방문자수는 "제 글을 필요로 하는 사람의 숫자" 입니다. 여러분들은 방문자수를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보는 관점이 달라진 것 입니다. 과거의 저는 오로지 단순하게 방문자수 늘리기 용으로 글을 작성했습니다. 지금은 이 글을 필요로 하는 사람을 위해서 작성합니다. 친효컬럼은 그렇게 탄생한 것 입니다. 친효컬럼은 이곳 블로그에 자주 오시는 분들을 위해서 작성하는 글이지, 방문자수를 늘리기 위한 글이 아닙니다. 검색용이 아니라는 뜻 입니다. 물론 우연찮게 얻어걸려 방문하는 사람들도 있을겁니다. 이건 어쩔 수 없는 부분이므로 넘어가도록 합니다. 주요 핵심 타겟층은 이 블로그에서 티스토리에 대한 정보를 얻고 노하우를 얻는 분들이며, 이 글은 저의 어드바이스 정도라고 이해해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방문자수가 높지 않아서 속상하신가요? 한번 양심에 손을 얹고 생각해 보세요. 내 글이 진정 누군가 필요할 것 같아서 작성한 글인지? 아니면 단순히 방문자수를 늘리기 위한 글인지를 말입니다. 대부분 후자일 겁니다. 그럼 생각을 바꾸세요. 글 하나 작성하는게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필요에 의해 작성하는 글은 꽤 시간이 오래 걸립니다. 하지만 그만큼 정성을 들이는 보람이 있으며 가치가 있는 일 입니다. 블로그 방문자수를 높이고 싶으면 이 글이 필요하겠다 싶은 내용을 작성하시기 바랍니다. 글 퀄리티를 높이는것도 잊지 말아 주세요. 끝.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1. 방문자 수= 내 글이 필요한 사람
    맞는 말이네요
    2020.04.07 01:09 신고
    • 방문자수는 필요로 하는 사람의 수! 꼭 기억해 주시기 바랍니다. :)
      2020.04.07 01:40 신고
  2. 매번 읽을 때마다 깊이 공감하고 갑니다. 팁이나 기술보다 글쓰는 사람의 마인드가 중요한거 같습니다. 댓글보니 3000번째 포스팅이 눈 앞이시네요 미리 축하드립니다. ^^
    2020.04.07 01:12 신고
    • 뭔가 잘 못 된 것 같습니다. 이 글 문서번호가 3641번이라고 나와있는걸요...(주륵)
      2020.04.07 01:41 신고
    • 아 카테고리 전체글이 이제 곧 3000개가 누적이 된 다는 뜻 입니다. 그동안 비공개하고 지우고 한 글 포함하면 이미 넘어선지 오래죵.
      2020.04.07 01:45 신고
  3. 롱런의 비결은 역시 전문성,진정성있는 글이군요~~
    2020.04.07 05:52 신고
  4. 얼마전부터 티스토리로 이사온 초보 블로거 입니다.
    효자손님 말씀이 정말 맞는 것 같습니다.
    내가 그만큼 글을 정성스럽게 쓴다면
    보러오시는 분도 많으실테고,
    그분들이 얻어가시는 것이 많은 만큼
    저 또한 즐거울 것 같네요.
    좋으신 글 많으신 것 같은데
    자주 들려서 많이 배워가겠습니다!!
    2020.04.07 15:22 신고
    • 안녕하세요, 방문 감사합니다. 여행 글 쓰신거 봤습니다. 재밌게 잘 작성하시는 것 같아요. 읽는 재미가 있습니다 :)
      2020.04.07 16:10 신고
  5.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탈옥 해서 저도 많이 썼었는데 !!
    2020.04.07 19:40 신고
    • 안녕하세요, 요즘은 탈옥 안 해도 쓸만해서 인기가 많이 사그러들었죠.
      2020.04.07 19:50 신고
  6. 블로그를 하다보면 방문자수에 집착하게 될 때가 참 많은 것 같습니다.ㅎㅎ 좋은 글을 많이 쓰면 방문자수는 저절로 따라오는 것인데.. 좋은 글을 쓰기 위한 노력은 안하고, 더 많은 방문자가 들어와서 더 많이 광고를 클릭해주기만 내심 바라고 있는 저의 모습을 볼 때도 있구요.^^; 암튼 이런저런 생각을 해보게 되는 글이네요.
    2020.04.07 20:03 신고
  7. 오늘도 좋은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역시 저도 처음에는 돈을 보고 네이버 블로그를 하고 했었지만 오래 가지 못하고 그냥 일상적인 글을 적다가
    이렇게 다시 티블로그를 하는데 생각을 좀 바꿔야겠습니다.
    좋은 밤 보내세요.
    2020.04.07 21:59 신고
  8. 참 솔직한 글이입니다. 읽으면서 저도 반성이 많이 되네요.
    블로거라면 방문자수에 많이 민감하지요. 저도 애드센스를 하고 있어서
    신경이 많이 쓰입니다. 마지막 결론으로 정리하신 말씀에 동감하지 않을 수 없네요.
    블로그를 시작하는 분께도 큰 도움이 되는 말씀입니다.
    2020.04.07 23:31 신고
  9. 소소한 일상을 나누는 글을 많이 쓰다보니 내 글을 필요로 하는 사람은 많진 않을 것 같다..란 생각이 드네요ㅜㅋㅋ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20.04.11 00:03 신고
    • 안녕하세요, 소소하지만 솔직담백한 글이라면 누군가에겐 반드시 도움이 될 것 입니다. 제가 그렇게 도움을 받아본 적이 있어요.
      2020.04.11 01:47 신고
    • 그렇군요!! 격려 감사합니다^^
      2020.04.11 06:54 신고
  10. 티스토리 블로그를 운영하다가 워드프레스로 이사했습니다. 전에 글을 모두 옮겼었죠. 그리고 티스토리 블로그는 2~3년동안 묵혔습니다.
    그러다 이제 비교적 가벼운 주제의 글을 덜어내어 본래 운영했던 티스토리 블로그에 담았습니다.
    원래는 미술관련 글들은 따로 관리하려고 티스토리 블로그를 하나 더 만들어 애드센스 승인도 받았습니다. 글이 10개 정도 되었는데도 금방 승인이 나더군요.

    이것 역시 나름 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위한 결정이었습니다. 카테고리별 주제가 너무 다르다보니 일관성도 없고 신뢰도도 떨어지는 것 같아서였죠.

    하지만 제 관리 능력이 블로그 셋을 운영할만큼 될까? 하는 의문이 계속 들더군요. 전문블로그도 좋지만, 아무래도 두개가 제 한계인 것 같습니다.
    고민을 거듭했지만, 친효님 블로그를 보니 분위기도 해치지 않고 두개로도 충분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 묵혀두었던 블로그 다시 시작하는데 힘도 얻었구요.
    쭉 정독하고 있습니다. 항상 진솔한 글 써주셔서 많은 도움 받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04.25 08:20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