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한국에도 모스버거가 있다는 것을 얼마전에 알았습니다. 사실 모스버거라는것도 일본에 놀러와서 알았어요. 검색해보니 꽤나 유명하더군요. 여친느님께서도 한국 모스버거는 맛없다고 하는데, 일본은 맛있다고 들은바가 있다고 합니다. 저 역시 한국에서 먹어본적이 없으니 맛 비교를 할 수는 없지만, 일단 모스버거 자체적으로 맛이 좋은지 아닌지를 알아보고 싶은 마음이 커서 점심은 모스버거로 결정했습니다.




모스버거의 위치는 따로 표시는 하지 않겠습니다. 프랜차이즈여서 대체로 찾기가 쉬우실 것입니다. 저희가 방문한 곳은 교토 니조성 근처 입니다. 점심 시간 이후여서 그런지 손님이 그리 많지는 않았습니다. 게다가 이 일대가 관광객이 많은 동네는 아니어서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저는 좋지만요. (웃음)




오잉? 들어가보니 한국어 메뉴판도 있어요. 100% 한국어는 아니고 약간 인터네셔널 버전 메뉴판이 제공됩니다. 모스버거가 한국까지 진출을 했으니까 이렇게 한국어를 공식 지원하는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어차피 여친느님께서 일본어를 잘 하시니까 크게 문제될건 없지만 저도 알아볼 수 있으니까 더 좋군요.


모든 프랜차이즈에는 대표메뉴가 있기 마련입니다. 혹은 추천메뉴가 있죠. 모스버거에 왔으니 당연히 모스 버거를 먹어봐야겠어요. 가장 기본의 맛을 알면 전체 메뉴의 흐름을 나름 알 수 있기 때문에 여러가지가 더 추가된 메뉴는 주문하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조금만 먹어야 빨리 다음 식사를 하러 다시한번 동네를 배회하면서 소화를 시킬 수 있어요.




오우, 여기에도 한국어가 있군요. 자꾸 한국어가 눈에 들어오니까 뭐랄까 국뽕냄새의 글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는 걱정이 앞서는데 타국에서 한국어를 만나는건 아무래도 반가울 수 밖에 없네요. 그냥 국뽕이라기보다는 생존(?)과 직결되는 부분이니까요.




요렇게 기본세트 입니다. 여친느님은 모스치즈버거를 주문했습니다. 그냥 치즈가 한 장 더 들어있는 정도의 차이 입니다. 저건 메론 소다인데 우리가 초등학교 시절 문구점에서 사먹던 막대사탕 같은 진한 인공적인 맛이 납니다.




음, 맛은 괜찮았습니다. 생각보다 맛있어요. 일단 빵이 퍽퍽하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 편의점에서 파는 햄버거들도 좋아하는데 이유는 빵 부분이 퍽퍽하지가 않고 사르르 쪼그라들기(?) 때문에 먹기가 편하기 때문입니다. 모스버거도 비슷한 퀄리티에요. 특히 소스가 참 맛있네요! 신선한 천연 재료를 사용한다고 하는데 사실인 것 같습니다. 일본 음식을 찬양하는건 아니지만, 최소한으로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게 일본 음식이라고 생각해요.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 뉴스를 많이 봐오면서 자라서 그런건지는 모르겠는데, 아시다시피 우리나라는 음식에 장난질 많이 하는 사람들이 많잖아요? 근데 적어도 일본은 그러지 않을 것 같다는 일종의 맹신 같은 거죠. 실제로 여기 모스버거는 무척이나 맛이 신선했습니다. 분명 좋은 재료를 썼을꺼에요! ...라고 맹신해 봅니다. 나중에 서울이나 부산에 갈 기회가 있다면 한번 한국 모스버거도 맛을 보고 싶네요. 끝.





알리익스프레스 할인

이 블로그를 후원해주실 분들을 모집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