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뜨고 코베이는 교토 "니시키 시장" 을 다녀온 리얼 후기

진짜 방송이며 일부 블로거며 방문자 수 유입에 급급한 나머지 제대로 된 콘텐츠를 찾기가 너무나 어려운 요즘 입니다. 저희 커플은 배틀트립에서 그렇게 강추하던 교토에 위치한 "니시키 시장"을 방문했습니다. 직접 방문해서 먹거리를 체험해보고나서 알았습니다.


"두번 다시는 오지 말아야 할 곳!"


저희 커플은 이곳에서 한화 약 12만원어치를 군것질 하는데 썼습니다. 이 정도면 제법 먹을거 다 먹었다고 생각되는 금액 아니겠습니까? 하지만 어림 반푼어치도 없습니다. 솔직히 시장에 있는 길거리 음식의 반도 못 먹은 것 같아요. 그럼 저 금액은 대체 뭘까요? 네. 그렇습니다. 말 그대로 바가지 입니다.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는데 완전 안,밖 상관 없이 니시키 시장에서 줄줄 새고 말았습니다.


지금부터 니시키시장의 이것저것 사진들을 올려보일텐데요, 이건 그냥 제가 갔다왔다는 증거를 남기기 위해서 올린 것이니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음식 사진들이 생각보다 먹음직스럽게 나온 것들도 있을텐데 말 그대로 빛 좋은 개살구 입니다. 그냥 대충 봐주시고 내용을 중요하게 보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게 가장 먼저 먹었던 찹쌀떡인데, 가장 맛있었습니다. 근데 이것도 하나에 3,000원 입니다.




두번째로 이녀석을 시식했습니다. 장어와 계란 꼬치 입니다. 장어 한 조각에 200엔, 계란은 150엔 입니다. 장어맛은 정말 비립니다. 질 나쁜 녀석으로 사용하는 듯 하네요. 무엇보다도 여기 가게 주인은 별로 장사할 마음이 없어 보였습니다.




또 다른 계란말이 입니다. 가격이 700엔 입니다. 맛있긴 했는데 7천원은 애바인 듯 합니다.




저 집 장어가 별로였을꺼야 싶어서 다른 곳에서 먹었던 장어구이. 가격은 500엔 입니다. 혹시나가 역시나였습니다.




이것저것 먹거리는 많았으나 별로 먹음직스러운 비쥬얼은 아닌 듯 하네요.




연어꼬치와 성게도 먹었는데 이건 그나마 먹어줄만 했습니다. 가격도 나쁘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오징어꼬치를 먹었는데, 말 그대로 오징어맛만 납니다. 그 반건조 오징어에 양념 발라놓은 듯한 식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쪼그만게 200엔 입니다.




이게 희대의 사기꾼 아닐까 싶습니다. 와규 꼬치!




이게 얼마짜리일까요? 1,300엔 입니다. 만삼천원짜리 꼬치를!!! 단 네조각만에!!! 맛은 그냥 고기맛!!! 어흑... 차라리 안 사고 다른걸 사먹었어야 했거늘... 후회만 남은 꼬치였습니다.




여기도 정말 후회로 얼룩진 공간이 되었습니다. 사진 비쥬얼은 겁나 맛있어 보였어요. 하여튼 일본은 음식 마케팅을 진짜 잘 하는 듯 합니다.




가격이 절대 저렴해보이진 않습니다. 저는 6번을, 여친느님은 9번을 골랐습니다. 9번은 성게와 알이 같이 있는 덮밥이었습니다.




주문은 이렇게 자판기로 주문합니다. 주문 후 나온 표를 가게 점원에게 주면 요리가 시작됩니다.




여친느님의 음식이 나왔습니다. 근데 이게 그릇이 엄청 작습니다. 너무요. 여기서 1차실망! 그리고 맛은 어떻냐면요, 음~ 이렇게 설명드리겠습니다. 이 음식을 남겼습니다. 원래 여친은 성게킬러 입니다. 겁나 좋아하고 잘먹는데 남겼어요. 쓴 맛이 난다고 합니다. 이러면 뭐 설명이 충분히 될 것 같군요.




제가 시킨 이 초밥은, 밥이 주 입니다. 밥 양이 겁나 많습니다. 그리고 위의 고기는 그냥 대패삼겹살 수준입니다. 겁나 얇아요. 덩치 조올라 큰 사람이 여름이불을 살포시 덮은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맛도 너무 인공소스맛이 많아서 가뜩이나 얇아서 식감이 거의 없는 고기맛은 느끼기 어려울 지경이었습니다. 남기려다가 배고파서 억지로 먹었어요.


니시키 시장은 이제 두 번 다시 갈 일이 없을 것 같습니다. 왜 많은 블로거들이 추천한건지 도대체 이해할 수 없습니다. 저희는 비수기 + 평일에 갔음에도 사람이 겁나 많았거든요. 개인적으로 이렇게 사람이 많은 공간에서의 음식맛은 떨어질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해요. 공급은 많은데 수요가 못 맞추니까 퀄리티를 낮춰서 빨리빨리 공급을 맞춰야 했을 것입니다. 이 과정에서 음식의 퀄리티는 당연히 낮을 수 밖에 없어요. 차라리 오늘 새벽에 갔었던 니쿠몬이 훨씬 낫습니다. 차라리 여기서 쓴 돈으로 니코몬을 한번 더 갔어야 했다는 막강한 후회가 들었으나 이미 엎질러진 물이니 혹시라도 니시키 시장에 방문하려 하신다면 우선 너무 기대는 하지 마시고, 돈을 많이 쓰지 마세요. 차라리 다른 지역의 제대로 된 음식점으로 가시는걸 추천합니다. 진짜요. 끝.




이 블로그를 후원해주실 분들을 모집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