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약 한 달 전부터 남동생이 뭔가를 엄청 열심히 검색하고 고민하는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대체 뭘 저렇게 찾는건가 싶어서 물어보니 무선이어폰을 찾고 있답니다. 현재 사용중인 무선이어폰은 콩나물 형태여서 기둥이 삐죽 나오는 형태입니다. 음질도 괜찮고 다 좋은데 문제는 운동할 때 걸리적 거린다는군요. 그냥 귀 안에 보청기마냥 쏘옥 넣을 수 있는 커널 방식이 좋을 것 같다고 열심히 알아보는 중이랍니다.

 

최종 후보는 두 제품으로 압축되었습니다. 둘 다 같은 브랜드입니다. 삼성 제품이죠. 아무래도 삼성 스마트폰이면 삼성 버즈 시리즈가 궁합이 서로 잘 맞을테니까요. 저도 같은 생각이었습니다. 첫번째는 조금 철지난 상품인 갤럭시 버즈 플러스고 두번째가 오늘의 주인공인 버즈2입니다. 버즈 플러스를 사려고했던 이유는 바로 연속 재생 시간 때문입니다. 한번 완충에 오래 사용할 수 있다는 막강한 장점이 있었죠. 허나 방금도 언급했듯 철이 지난 상품이기에 뭔가 지금 구매하기에는 조금은 손해(?)보는 느낌이었습니다. 녀석은 그래도 기왕 구매하는거 최신형을 사용해보고 싶었던 마음이 컸을 것입니다.

 

결국 버즈2로 사전예약 구매 완료

남동생 : "형! 오늘 택배 오니까 꼭 받아줘! 그리고 개봉 하지 마! 내가 할 꺼니깐!"

나 : ".....(칫!)"

 

택배는 무사히 도착했고 남동생은 퇴근을 하자마자 바로 박스를 해체하고 버즈2를 만났습니다. 상당히 만족스러워하는 녀석의 모습! 사전예약을 했던 이유는 바로 케이스 때문이었답니다. 갤럭시 플립 스타일의 케이스. 이것도 엄밀히 보자면 한정판에 속하기에 희소성이 있는 것이니까요. 뭐... 구매자가 만족스러워하면 된거죠.

 

케이스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저 앞 부분의 노래 정보처럼 보여지는 부분은 리얼 디스플레이가 아니고 그냥 디자인입니다. 실제로 동작하는 부분이 아닙니다.

 

버즈2 언박싱을 합니다. 깔끔한 본체와 악세사리 상자가 보입니다.

 

악세사리 상자에는 C타입 충전 케이블과 이어탭이 있습니다.

 

버즈2 본체의 모습입니다. 조약돌마냥 작습니다. 상당히 귀엽게 생겼군요.

 

오픈한 모습입니다. 케이스를 열면 바로 충전중인 상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LED가 가운데에 점등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갤럭시 버즈2의 사양은 다음과 같습니다.

 

◎센서 : 가속도센서, 홀센서, 근접센서, 터치센서

◎발음체 : 3개 마이크(외부 2개, 내부 1개) // 2-way(우퍼+트위터) 다이내믹 스피커

◎배터리 : 이어버드 Li-Ion 61mAh // 케이스 Li-Ion 472mAh

◎블루투스 : Bluetooth 5.2

◎USB 버전 : USB 2.0 Type-C

◎규격 : 이어버드 17.0 x 20.9 x 21.1 mm 5.0g

◎케이스 : 50 x 50.2 x 27.8 mm 41.2g

◎지원 코덱 : SBC, AAC, SSC

◎색상 : 라벤더, 올리브, 그래파이트, 화이트

◎IP등급 : IPX7

◎기능 : 6개 마이크 (좌/우 각 3개씩),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IPX2등급 방수 지원, 무선 충전 지원

 

지원 코덱 중에서 SSC는 삼성이 독자 개발한 기술로서 특징은 무작정 고음질의 데이터 전송보다는 디바이스와의 연결성에 더 초점을 둔 기술입니다. 즉 연결 주파수 신호가 다소 떨어진다면 비트레이트를 조금 낮추고 끊김없고 막힘없는,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사운드를 출력하는 방식의 코덱인 것입니다. 그렇다고 음질이 완전 구린게 아닙니다. FLAC 오디오 포맷까지도 충분히 지원 가능합니다. FLAC도 한 음질 하거든요. 16비트급까지 지원한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우선 가장 선호했던 케이스부터 장착해 보았습니다. 장착은 제가 해봤습니다. 바닥 부분을 장착합니다.

 

그리고 윗부분도 장착합니다. 그대로 꽂으면 됩니다. 플립 디자인의 케이스를 장착하니까 그래도 아기자기하니 꽤 이쁩니다. 잘 산 것 같습니다.

 

완전히 펼친 모습은 이렇습니다.

 

닫았을때의 모습입니다. 앞쪽에 현재 상태를 대략 확인할 수 있는 LED의 모습이 보입니다.

 

뒷부분에는 C타입 단자가 있습니다. 공개된 내용상으로는 5분 충전으로 약 55분 정도를 사용할 수 있다는군요. 고속충전을 지원합니다.

 

버즈2 이어버드의 모습입니다. 앙증맞군요.

 

스마트폰과 연결하기

남동생의 스마트폰은 갤럭시노트10 라이트입니다. 해외직구한 상품이지요. 매우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혹시 갤노트10 라이트에 대해 궁금하시면 아래의 글을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해외직구 삼성 갤럭시노트10 라이트 한달 (간접) 사용 후기

 

해외직구 삼성 갤럭시노트10 라이트 한달 (간접) 사용 후기

먼저 갤럭시노트10 라이트는 제 것이 아닌 동생 것임을 밝힙니다. 어차피 같이 지내는지라 녀석이 평소 스마트폰을 어떻게 사용하는지를 다 알고 있습니다. 다만 전문가다운 후기를 바라신다면

rgy0409.tistory.com

 

갤럭시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아마 삼성 갤럭시 웨이러블(Wearable) 어플리케이션이 있을겁니다. 이 앱을 통해서 연결을 진행합니다.

 

최초 실행 시 이렇게 정상적으로 버즈2를 찾게됩니다. 나머지는 일반적인 블루투스 연결 방법과 크게 차이나지 않습니다. 매우 쉽게 연결할 수 있더군요.

 

연결이 완료되면 자동으로 버즈2 관련 소프트웨어를 다운로드 받게됩니다.

 

연결 완료 후에는 팁과 사용 설명서를 확인할 수 있는데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제가 늘 강조하는게 바로 기본 사용 설명서입니다. 반드시 꼭 읽고 넘어가야 하는 부분이죠. 처음 사용하는 제품을 설명서도 제대로 안 읽는다? 이건 나중에 반드시 문제 생깁니다. 기본 기능들은 꼭 숙지해야 한다고 생각하기에 꼭! 꼭! 사용 설명서를 읽도록 합시다. 그리고 내용이 길지도 않아요. 슥슥 금방 읽습니다. 먼저 이어버드 착용 방법에 대해 나오는데 착용 테스트를 꼭 진행하세요. 이건 자신의 귀에 맞는 최적의 상태를 자동으로 세팅하는 과정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본인 귀에 맞는 최적의 상태로 세팅이 완료되면 이제 터치 컨트롤에 대한 사용 방법을 확인합니다. 갤럭시 버즈2는 터치버튼 방식입니다. 터치버튼 조작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한번 탭 : 음악 재생 및 일시정지

두번 탭 : 다음 트랙 재생, 전화 받기 및 통화 종료

세번 탭 : 이전 트랙 재생

길게 탭하기 : 전화 거절, 사용자 지정 동작 (설정에서 지정)

 

디테일한 옵션은 설정에서 지정 가능합니다.

 

그밖에도 버즈2 전용 위젯을 홈화면에 추가해 접근성을 높였습니다. 또한 한 번 동기화된 디바이스의 경우 케이스를 열면 자동으로 이어버드가 연결됩니다. 만약 자동 페어링이 되지 않는 경우 버즈2를 케이스에 넣은 상태에서 터치버튼을 3초 동안 계속 탭합니다. 그러면 가운데 LED가 빨간색, 초록색으로 번갈아가며 깜박이게 됩니다. 이게 페어링 모드입니다. 이렇게해서 재연결 하시면 됩니다.

 

앱 설정

갤럭시 웨이러블에서 연결된 버즈2의 옵션을 확인해 봅니다. 소음 제어는 3단계인데 기본적으로는 케이스에 넣어둔 상태가 대기 상태가 됩니다. 케이스를 닫으면 연결이 끊기고 오픈하면 자동 페어링 됩니다. 그리고 이어버드 귀에 꽂으면 자동으로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모드가 활성화됩니다. 만약 ANC 기능을 끄려면 끄기나 주변 소리 듣기 모드로 전환하면 됩니다.

 

이어버드 설정에서는 이퀄라이저 설정이라던지 읽어주기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접근성에서 좌/우 이어버드의 소리 밸런스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한쪽 이어버드로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사용에 대한 설정도 가능한데 ANC를 사용해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뭔가 귀가 멍멍해지는 느낌입니다. 때문에 한쪽만 사용하면 조금 이질감이 심하게 들더군요. 이건 개인 차이니까 호불호가 엄청 명확할 것 같습니다.

 

착용감

오.... 좋습니다. 뛰어납니다. 그리고 노이즈 캔슬링도 확인해봤는데 애플 에어팟보다는 이질감이 좀 덜한 느낌입니다. 에어팟 노이즈캔슬링은 귀가 엄청 멍멍해지는 기분인데 버즈2는 그것보다는 좀 덜하네요. 이 부분은 마음에 들었습니다. 장시간 착용해도 안 아플 것 같습니다.

 

사용 시간

완충 시 ANC(액티브 노이즈 캔슬링)을 켜고 사용하면 약 5시간을 사용 할 수 있고, 끄고 사용하면 약 8시간 사용 가능하다는 설명입니다. ANC의 사용 유무가 꽤 차이가 큽니다. 배터리를 잡아먹는 기술인만큼 효과도 확실하니까요. 케이스도 ANC가 켜진 상태라면 약 13시간, 꺼진 상태라면 약 20시간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음질은?

개인적으로 막귀 소유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시 신제품은 확실히 다르다는걸 이번에 깨달았습니다. 기존에 사용해오던 무선 이어폰 제품군들이 그냥 가성비 제품이어서 그런건지는 몰라도 버즈2의 음질은 너무 달랐습니다. 순간 저도 모르게 구매를 해야할까 싶을 정도로요. 너무 좋더군요. 반했습니다. 당근에서 한 번 알아봐야겠습니다.

 

통화 품질은?

한창 테스트를 하는데 어머니께 전화가 오더군요. 남동생 폰으로요. 마침 제가 사용중이어서 통화를 받아봤는데 지금까지 사용해오던 무선 이어폰 중에서 가장 통화 품질이 뛰어납니다. 일반 스마트폰으로 받는 정도의 퀄리티에요. VoLTE급 음질입니다. 무선 이어폰 주제에 이 정도의 통화 음질을 선보일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마이크가 총 세개가 내장되어있다는게 실감이 될 정도였습니다. 2개의 외부 마이크와 1개의 내부 마이크, VPU(보이스 픽업 유닛) 덕분인 것으로 추측됩니다. 음질과 통화, 이 두가지를 모두 잡은 TWS 무선 이어폰이라 너무 끌립니다. 이거이거 진짜 당근마켓으로 한 번 알아봐야겠습니다.

 

PC와의 연결

데스크탑에 블루투스 USB 동글이가 있어서 테스트겸 연결을 해봤습니다.

 

운영체제는 윈도우10 최신 버전입니다. 연결은 잘 되네요. 유튜브와 음악 등등을 들어봤는데 확실히 스마트폰 연결과는 큰 차이가 느껴집니다. 일단 유튜브 영상과 동영상을 볼 때 약간의 딜레이가 있습니다. 약 0.5초 정도 영상이 느립니다. 유튜브와 영상 파일 모두 마찬가지입니다. 음질도 유선 이어폰보다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역시 버즈2는 갤럭시 스마트폰과 연결 시 최고 성능을 발휘하는 것 같습니다.

 

무선 충전

무선 충전도 아주 잘 됩니다.

 

마무리

남동생은 무척이나 만족스러워했고 저 조차도 간접 체험을 했을 뿐인데 생각보다 높은 퀄리티, 그리고 생각보다 금액이 낮다는 부분에서 지름신이 살짝 오실 뻔 했습니다. 정말 잘 만들어진 무선 이어폰이라고 생각합니다. 출장이 잦거나 동생처럼 핼스 매니아이신 분들은 버즈2를 귀에 꽂고 열심히 벌크업하시면 딱 좋을 것 같습니다. 너무 좋네요. 역시 전자제품은 가격만큼 값어치를 하는 것 같습니다. 물론 100%는 아니지만요. 끝.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