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내돈내산, "내 돈주고 내가 직접 산" 이라는 뜻입니다. 즉 협찬이나 체험단이 아닌 본인의 자비를 털어서 직접 구매했으니 안심하고 이 글을 읽길 바란다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별로 좋아하지 않는 키워드입니다. 솔직히 이건 말이 안 되는거에요. 이 기하학적인 키워드는 왜 탄생했을까요?

 

너도나도 체험단

저 역시 네이버 블로그 시절에 체험단에 빠져살았었습니다. 재밌었거든요. 아마 네이버 블로그가 저품질에 걸리지 않았더라면 지금도 계속해서 체험단을 하고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어떻게보면 저품질이 터닝포인트가 되었다고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지금도 여러 업체의 마케터 모집글을 접할 수 있습니다. 이런 체험단이 판치다보니 블로그 생태계는 본인이 직접 자비를 지출해서 콘텐츠를 양성하는 사람들의 숫자보다 체험단 숫자가 더 많아질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내돈내산 탄생 배경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블로그 플랫폼을 수익만으로 바라보는 마인드도 이 문제의 시발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저 역시 그렇게 시작을 했었고 그 결과가 체험단이며 각종 협찬글을 만들어 냅니다. 뒷광고 논란이던 유튜버들을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플랫폼만 다르지, 네이버 블로그나 티스토리도 엇비슷합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티스토리는 체험단에서 선정이 잘 안되는 플랫폼이어서 그런건지는 몰라도 아직까지는 티스토리 생태계가 체험단으로 얼룩지지는 않았습니다.

 

"효자손 네 놈도 결국 체험단을 신나게 한 주제에..."

 

그렇습니다. 그래서 결국 어떻게 되었습니까? 돈을 목적으로 운영한 자의 최후는 좋지 않습니다. 그리고 사람들도 다 압니다. 제 성격상 스스로 논란의 대상이 되는걸 참을 수 없습니다. 선한 영향력으로 기억되는 사람이길 원하지 악의 세력으로 인식되는건 용납 할 수 없습니다. 어쩌면 네이버 저품질은 더 큰 일이 벌어지기전에 사전 방지하라는 액땜이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돈을 목적으로 운영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으니까 내돈내산이라는 기하학적인 생태계가 형성이 되었습니다. 그러면 이 문제는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까요? 흔히 황소개구리, 미국가재, 붉은귀거북은 생태계 교란종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녀석들은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치는 녀석들이죠. 다른 나라에서는 모르겠지만 한국에서는 생태계 교란을 일으키는 생명체입니다. 그래서 지자체에서는 요녀석들을 퇴치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즉 교란을 일으키는 원인을 제거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뜻입니다. 블로그 생태계도 그러면 답이 보이지 않습니까? 맞습니다. 내돈내산이라는 키워드를 사용할 필요가 없도록 만들어야 할 것입니다. 즉 체험단이라던지 협찬을 확! 줄일 필요가 있을겁니다. 하지만 쉬운건 아니겠지요. 이런 부작용 때문인지는 몰라도 현재의 체험단글은 반드시 마지막이나 처음에 광고 관련 내용으로 또렷하게 명시하도록 가이드라인이 제공되고 있습니다.

 

제대로 체험하고 제대로 협찬받기

현재 전 체험단 활동을 일절 하지 않고 있습니다. 체험단을하면 가이드라인을 반드시 이행해야하는데 그게 너무 싫어서 그렇습니다. 가이드라인이라함은, 꼭 이것만큼은 본문에 내용을 첨부하라는 지침 사항이 대부분입니다. 무료로 이용하는 대가죠. 가장 흔한 맛집 콘텐츠의 경우 맛 평가를 냉철하게 내릴 수 없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존재합니다. 정말 치명적인 단점 아닙니까? 전 이게 싫은거에요. 체험단이 다 이런건 아닙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체험단은 이런 형태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또한 가이드라인을 통해서 생성된 글이 과연 순수 100% 농도의 콘텐츠일까요? 아무도 그렇게 생각 안 할 것입니다. 읽는 사람 또한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을거구요.

 

협찬의 경우는 관심사만 진행하고 있습니다. 티스토리를 운영하면서 여러 업체의 메일을 받아봤습니다. 그 중에서는 제 관심밖의 카테고리도 있었습니다. 당연히 그런 내용들은 진행하지 않았습니다. 방금 말씀드렸다시피 체험단 뿐만 아니라 협찬에도 가이드라인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효자손, 네 놈이 방금 가이드라인이 싫다고 해 놓고선... 뚫린 입이라고 잘도 지껄이는구나!"

 

이미지 출처 : 픽사베이

네. 가이드라인 싫은거 맞습니다. 그래서 관심사 카테고리의 협찬일 경우에만 가이드라인을 한번 확인해보고 OK다 싶을 때 진행합니다. 특히 이 부분이 중요합니다. 요청하신 담당자와 반드시 사전에 가이드라인에 대한 부분을 다시 한 번 상의합니다. 그리고 필히 고지합니다. 사용 후기 그대로 냉철하게 평가할 것임을요. 당신네 제품이 자신 있다면 전혀 문제 없을 사항일테니까요. 즉 협찬의 경우 신청 업체가 갑이되고 제가 을이 되는 관계가 아닌 일종의 파트너쉽같은 관계이기를 원합니다. 이게 선행조건입니다. 예전 네이버 블로그 시절에는 업체가 무조건 갑이었고 전 언제나 을인 입장이었습니다.

 

관심사 제품 협찬은 대체로 가이드라인도 무난한 편입니다. 제가 생각하는 기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그래서 관심사 카테고리의 협찬 문의가 들어오면 약간 설레입니다. 이번에는 어떤 뛰어난 제품이 나를 찾게 된것인지에 대한 기대감이죠.

 

또 하나의 스테들러! 와콤 하이유니 디지털 펜 후기 (feat. 와콤원+갤럭시노트9)

 

위의 글은 와콤코리아로부터 협찬을 받고 작성한 글입니다. 하이유니 디지털 펜은 출시 전부터 알고 있었습니다. 아시다시피 제 취미가 그림이잖아요? 그래서 자연스럽게 알게 된 것인데 와콤에서 이 펜에 대한 사용 요청 제의가 들어왔을때 속으로 환호성을 외쳤습니다. 구매까지 할 생각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안타깝게도 그 전에 다른 펜을 잽싸게 구매했지만요. 아무튼 이 정도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는 이야기입니다. 가이드라인도 무난했습니다. 딱 이거였습니다. '갤럭시노트 시리즈에서도 잘 그려지고, 펜의 디자인, 필압, 그립감을 강조해 주세요!' 라는 부분이었어요. 당연히 그렇게 해야죠. 이 펜의 주요 강점이 바로 그것이니까요. 그렇게해서 작성한글이 바로 위의 글인 것입니다. 애당초 관심사 제품이었기에 글이 술술 써집니다. 마치 내돈내산 글 처럼요. 광고를 광고라고 떳떳하게 밝히는걸 좋아합니다. 말씀 드렸죠? 선한 영향력을 좋아한다는 것을요. 지금 이 글을 작성하는 이유도 저처럼 선한 영향력을 뿜뿜하는 사람들이 좀 더 늘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작성하는 것입니다.

 

원래 내돈내산이 Default

생각해보세요. 원래 제품 리뷰들은 자기 돈 주고 직접 사서 이용해보고 생성하는게 기본값입니다. 그런데 우리들은 너도나도 "내돈내산"을 자꾸 제목에 끼워넣습니다. "여러분! 제 글은 직접 구매한 글입니다! 믿고 읽어주세요!" 하고 외치고 있습니다. 참 이상하지 않습니까? 원래 내돈내산이 기본인데 이걸 적극 홍보합니다. 그래서 저는 이 단어를 지금까지 제목에 한번도 사용한적이 없습니다.

 

콘텐츠는 모였을 때 그 효과를 발휘한다고 생각합니다. 티스토리 글도 마찬가지입니다. 모여야 힘이 됩니다. 네이버 블로그를 처음 운영했을 때 실수했던 부분이 바로 이것입니다. 글 하나 하나로 방문자를 많이 만들려고 했었습니다. 그렇게되면 각 글의 주제가 완전 따로 놀게됩니다. 따라서 이걸 하나로 통합하기가 어려워집니다. 지금은 글 하나 하나에 신경을 쓰는건 기본이거니와 먼 미래를 생각할 때 이 시리즈를 하나로 묶을것을 생각하며 콘텐츠를 만들고 있습니다. "친효컬럼"도 이 시리즈 중 하나입니다. 내돈내산 시리즈를 굳이 만들지 않아도 방문자들로 하여금 이런 인식을 심어줘야 합니다.

 

"이 사람 티스토리는 믿고 볼만 하다."

 

즉 솔직하고 진실되며 정보력과 도움을 갖춘 글들이 하나 하나 모여서 콘텐츠가 되고, 이 콘텐츠를 알아가는 사람이 늘어날수록 해당 티스토리의 영향력 발산이 시작되는 것입니다. 더 나아가 이 티스토리를 운영하는 에디터의 신뢰도도 상승하는 효과를 가져옵니다. 친절한효자손이라는 에디터는 본인이 직접 구매해서 이용 후 작성하는 후기들이 참 많구나라는 인식을 자연스럽게 심어주게 됩니다. 따라서 굳이 내돈내산을 사용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냥 내돈내산은 표현만 안 할 뿐이지, 기본(Default) 옵션이기 때문입니다. 끝.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

  1.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2020.12.19 00:28 신고
  2. 네.. 감사합니다.
    2020.12.19 01:16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