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글라코 자동차 유막제거제 발수코팅 (사이드미러) 첫 셀프 시공 후기

2019. 12. 24. 00:04

에디터에게 힘이 되어 주세요. 애드블록은 광고쟁이들에게 사용해 주세요!

머리털나고 처음으로 자동차 유리 유막제거 및 발수코팅에 도전해 봅니다. 사전에 동영상과 관련글로 충분히 숙지했으니 큰 무리없이 시공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이것은 초보자의 안량한 상상일 뿐... 현실은 그렇지 못했습니다. 나름 꼼꼼하게 숙지했다 싶었는데 시행착오가 많았습니다. 이 글은 저 같은 초보분들에게 단비같은 글이 될 목적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다음 번에는 진짜 제대로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글라코 유막제거제 + 발수코팅제 + 사이드미러 발수코팅 스프레이 구매 완료

이것저것 조사해보니 글라코사 제품이 가장 인지도가 높더군요. 제품 성능도 뛰어나다고 하고요. 그래서인지 가격대는 타사 제품대비 다소 높은 편 입니다. 그래도 빗길에서 시야 확보는 목숨과 직결된 문제이므로 성능이 최고인 제품을 써야 한다는 생각으로 과감히 구매를 진행했습니다. 왼쪽부터 사이드미러용 발수코팅 스프레이(G65), 그리고 가운데는 유막제거제(G47), 마지막이 발수코팅제 입니다(G19). 참고로 이 제품보다 더 성능이 업그레이드 된 글라코사 제품도 있습니다. 아래에 정리해 두었습니다. 오른쪽으로 갈 수록 성능이 좋은 것 입니다.


유막제거제 모델명 종류 : G47, G73(초강력 및 대용량)

발수코팅제 모델명 종류 : G4(2~3개월 지속), G19, G38(대용량)

사이드미러용 스프레이 발수코팅제 : G65


그러면 순서와 방법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1. 유막제거 진행 전 유리 닦기

먼저 유리를 닦습니다. 깨끗하게 뽀독뽀독 닦습니다. 전 세차장 가서 했어요. 손님이 잘 없는 평일 시간대, 혹은 야간이나 새벽 시간을 추천합니다.


벅벅 닦습니다.


새똥이나 굳은 먼지덩어리들은 잘 안닦이니까 이렇게 손으로 하나하나 손수 제거해 줍니다.


깨끗해졌습니다. 이제 물기가 있는 상태에서 유막제거제를 이용해서 유리창의 유막들을 제거합니다.


2. 유막제거

글라코 제품 G47 유막제거제의 모습 입니다. 사용법은 간단합니다. 먼저 아래의 뚜껑(?)을 돌려서 분리해 주면 끝 입니다.


손으로 손잡이 부분을 살짝 누르면 유막 제거 액이 나옵니다. 따라서 적당히 눌러가면서 차 유리에 도포하여 세게 문질러주시면 됩니다.


이렇게 하시면 됩니다.


반대쪽은 동생이 시공합니다. 주의사항은 생각보다 물기가 충분한 상태에서 박박 문질러야 한다는 점 입니다. 나름 물기가 남았다고 생각하고 시공한건데 뻑뻑한 느낌이 없잖아 있습니다. 또한 유막제거액을 듬뿍 묻혀서 시공해야 합니다. 특히 글라코 G47 유막제거제를 사용하며 느낀점은 이게 생각보다 작업이 어렵다는 점 이었습니다. 손잡이가 있어서 편하고 쉽게 문질러질줄 알았는데 안에 있는 유막제거액도 내보내야 하고 꾹 눌러 작업해야하다보니 오히려 힘이 두배로 더 들어가는 기분입니다. 다음번에 시공할때는 내용물과 스펀지가 따로 있는 제품으로 구매할 생각합니다. 유막제거는 말 그대로 차 유리에 남아있는 유막들을 날리는 작업입니다. 따라서 문지르는것이 포인트 입니다. 다 문질렀다 생각되시면 바로 물로 세척하시면 됩니다.


유막제거 후 물로 깨끗하게 세척한 모습 입니다. 저는 전체 유리에 모두 유막제거를 실시했는데, 굳이 이럴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일단 뒷좌석 창문은 안 해도 됩니다. 조수석과 운전석 쪽 차유리와 앞,뒷유리, 사이드미러 정도만 진행해도 문제는 없을 듯 합니다. 괜히 힘 뺐습니다. 발수 코팅 전에 중요한 포인트는 물기가 없어야 한다는 것 입니다. 따라서 완전히 마른 타올로 닦아주시거나 자연건조 시켜주신 다음 물기가 아예 없을 때 발수코팅 작업을 진행해야 합니다.


2. 발수코팅

글라코 G19 발수코팅제의 모습 입니다. 뚜껑을 따고 시공하면 되는 간편한 구조입니다. 지속력은 1년이라고 하는데 차량을 얼마나 많이 타고 다니는지에 따라 다를 듯 합니다. 시속 45km 부터는 물방울들이 쭉쭉 위로 밀려 날아간다는 설명입니다.


이렇게 바르고 슥슥 문질러주면 되는 아주 간단한 방법입니다. 하지만! 다음번에 발수코팅을 할 때는 이 제품을 사용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제 실수이기도 합니다만 최소한 자동차 전체 유리를 시공할 수 있는 양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이거 중간에 약품이 모자라서 일부 구간을 제대로 커버하지 못 했습니다. 저도 멍청한게 자동차 앞유리부터 했어야 했는데... 왜 운전석 자동차 창문부터 했을까요? 뺑 돌아가면서 발수코팅작업을 했는데 최종적으로 앞유리, 그것도 운전석 쪽을 꼼꼼하게 시공하지 못했습니다. 너무 양이 적습니다. 다음에는 양 많고 성능도 괜찮은 제품을 찾아 사용할 생각입니다. 따라서 저처럼 처음 발수코팅 작업을 하시는 분이시면 꼭 자동차 앞유리! 그리고 뒷유리! 그리고나서 운전석과 보조석 자동차 유리, 마무리로 사이드미러를 코팅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뒷좌석쪽 문 유리는 굳이 안 해도 될 것 같습니다.


꼼꼼히 바르고나면 이렇게 문지른 자국과 하얗게 굳은 모습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정상입니다. 이제 10분 정도 기다려서 완전히 안착하도록 합니다. 자동차 유리 표면에 완전히 발수 코팅이 되도록 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이후에 마른 타올로 깨끗히 닦아주시면 됩니다.


사이드미러 발수 코팅

글라코 제품 중에서 유일하게 사이드미러만 따로 추가로 발수 코팅하는 제품이 있습니다. 바로 이 녀석 입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발수코팅제를 바르고 마른 상태에서 한번 더 뿌려주시기만 하면 됩니다. 스프레이액이 전체에 묻도록 충분히 분무합니다. 그리고 자연건조 시켜주시면 됩니다. 충분히 뿌리면 액체가 아래로 뚝뚝 떨어지는데, 차량 문 옆에 묻을 수도 있습니다. 타올로 닦으면 잘 닦이긴 하지만 아예 묻지 않게 하려면 사이드미러 아래에 미리 타올을 두고 작업하시면 더 좋겠습니다.


발수코팅이 다 마르고 테스트해본 결과 입니다. 잘 된 것 같습니다. 앞유리만 완벽했으면 진짜... 아주 훌륭한 마무리로 남았을텐데 너무 아쉽습니다.


마무리

1. 글라코 제품 성능은 우수해 보인다. 다만 나랑은 안 맞는걸로...

2. 다음 부터는 스펀지와 액이 일체형이 아닌, 분리형태로 된 제품을 이용할 것이다!

3. 뒷좌석 창문은 굳이 작업 할 필요가 없다.


이 정도로 요약해 볼 수 있겠습니다. 첫 술에 배 부르겠습니까? 다음번에는 정말 제대로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역시 경험이 중요합니다. 처음 해보시는 분들은 저 같은 실수를 안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끝.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