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예전에 직접 만들었던 스마트폰 거치대의 운명은 이제 끝이 났습니다. 워낙 크기가 컸던 이유도 있고 덩치가 있으니 공간을 많이 차지하고 있어서 그냥 심플한 스마트폰 거치대를 하나 구매해야겠다고 다짐하던 찰나에 이 녀석을 발견했습니다.


딱 원하던 스타일이었습니다. 장착도 간편한데다 360도 자유롭게 수평각을 조절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게다가 자동차 계기판의 볼록한 부분에 클립 형태로 끼우는 방식이어서 운전대 바로 뒷쪽에 스마트폰을 거치시킬 수 있어서 네비게이션을 켜두고 볼 때 완전 편합니다.




가격은 제조사마다 다양합니다. 이 제품은 배송비를 포함하여 약 만원정도 합니다. 이것보다 더 저렴한 상품도 많습니다. 딱봐도 중국에서 넘어온 것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구성품은 이게 전부입니다. 자동차 스마트폰 거치대 딸랑 하나 뿐! 이렇게 생겼습니다.




요렇게 벌어지며 저기에 스마트폰을 거치시킬 수 있습니다. 현존하는 모든 스마트폰을 모두 거치할 수 있다고 하는데, 샤오미 미맥스 시리즈는 안 될 것 같군요. 빨간 부분은 고무 부분이기 때문에 스마트폰 장착 시 기스를 방지하며 고정력을 올려줍니다.




바로 승용차로 가서 장착시켰습니다. 이렇게 시트위에도 고정이 가능합니다. 참고로 차량 종류는 NF소나타 입니다.




고정은 이런식으로 됩니다. 장착 방법도 쉽습니다. 그냥 스마트폰 모서리로 밀어 올려서 끼우기만 하면 됩니다.




게다가 수평에 대한 각도 조절이 가능하다고 말씀을 드린 것 처럼 이렇게 자유롭게 돌릴 수 있습니다. 오른쪽으로 잘 돌아갑니다.




왼쪽으로도 잘 돌아갑니다. 이게 360도 돌아갑니다. 하지만 왠지 자주 돌리면 헐거워질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어차피 네이게이션 용으로만 쓸 것이어서 자주 돌릴 것 같지는 않습니다.




핸들의 정 가운데 위치하기 때문에 주행 시 네이게이션을 보기 위해서 불필요한 고개 돌림이 필요 없습니다. 혹시 정면 시야를 일부 가려서 방해가 되지는 않을까 염려했는데 전혀 가리지 않습니다. 앞으로는 이 녀석으로 편하게 드라이브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추가내용 : 차량 내부의 기온이 올라가면 저 빨간 고무가 녹아서 집게가 완전히 붙어버리는 단점을 발견했습니다. 역시 싼게 비지떡인 듯 합니다. 고무 끝에 스카치 테이프를 살짝 발라서 둘 사이를 떨어뜨려놔야겠습니다. 끝.





이 블로그를 후원해주실 분들을 모집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