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영화 범죄도시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준 윤계상씨! 당신 때문에 결국 마라롱샤 전문점을 수소문해서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대전에서는 대략 세군데가 있었고, 일요일에는 이 중 한 곳이 휴일이어서 남은 선택지는 두 곳 이었습니다. 하나는 은행동 근처고 다른 한 곳은 우송대 근처 입니다.


우송대는 외국학생이 많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현지인들의 입맛을 책임질 식당이 생각보다 많아요. 오늘 방문했던 심양양꼬치도 그 중 하나입니다. 현지인이 직접 식당을 운영합니다. 그래서 더욱 기대가 되었습니다. 오리지널 맛을 그나마 가장 가깝게 연출하지 않을까 싶은 기대심리죠.




장소는 이곳입니다. 근처에는 공터같은 주차공간이 있습니다. 식당에서 마련된 공간은 아니기에, 주차공간이 남아있을지는 직접 가보셔야 알 수 있습니다. 식당 이름은 위에서도 언급했듯 심양양꼬치 라고 합니다.




메뉴판을 찍었어야 했는데... 깜박했네요. 먹을것에 정신이 팔린 나머지 그만! 용서해 주십시오. 우선 간판은 마치 중국음식 이름을 그냥 직역해 놓은 것 같습니다. 중국에 있는 식당인데 한국인 관광객을 위한 메뉴판 같은 느낌 입니다.


가격대는 그냥그냥 무난합니다. 대부분 만원대이며 마라롱샤 가격은 30,000원 이었습니다. 현재 기준이므로 가격은 오를수도 있습니다. 저희는 배가 고파서 우육탕과 마라롱샤, 그리고 소고기볶음(?) 을 주문했습니다. 너무 맛있어 보였기 때문입니다.


위의 사진이 우육탕 입니다. 이거 꽤 맛있습니다. 가격은 비싸지 않습니다. 국물이 얼큰해서 마음에 들며, 고기는 질기지 않았습니다. 예전에 수원역 근처에서 먹었던 중국 레스토랑에서도 우육탕을 먹었던 기억이 있는데 여기가 훨씬 맛있습니다. 면도 더 쫄깃하구요.




드디어 장쳰의 마라롱샤가 나왔습니다. 주문전에 조금 덜 맵게 해달라고 했습니다. 저랑 여자친구가 매운걸 잘 못먹기 때문입니다. 덜 맵게 해달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매웠습니다. 그리고 향신료 때문에 입이 알싸합니다. 뭐 이 맛에 중국요리를 먹는거니까요.


뜨겁습니다. 그러나 가재의 살이 생각보다 실하지 못합니다. 소스 맛은 훌륭합니다. 여기에 라면 면발을 딱 풀어서 먹어도 진짜 맛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밥을 볶아먹어도 맛있을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너~무 매워서 많이는 못 먹을 것 같아요. 살이 가재의 크기에 비해서 너무 적어서 이 점만 좀 보완(?)한다면 훌륭한 마라롱샤가 될 듯 합니다.




이게 소고기 볶음 입니다. 마찬가지로 향신료가 많이 들었습니다. 여자친구는 맛있다고 하는데, 저는 왠지 식감이 바짝 튀긴 탕수육 같은 느낌이어서 별로였습니다. 맛도 엄청 맛있지도 않았구요. 차라리 우육탕을 다른 버전으로 먹는게 더 낫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심양양꼬치 마라롱샤 개인 점수


가격 : ★★★★☆

매운정도 : ★★★★★

가재속살 : ★★☆☆☆

껍질까기 : ★★☆☆☆

소스맛 : ★★★★★


소스맛은 정말 우수했습니다. 맵지만 계속 땡기는 맛 아시죠? 딱 그거에요. 여기에 설탕을 좀 넣어서 매운걸 중화시킨다음에 밥을 딱 볶아먹으면 정말 기가막히겠다는 생각을 본능적으로 하게 됩니다. 마라롱샤 살 양이 좀 부족했으나, 소스 덕분인지 그래도 맛은 있습니다.


차라리 마라롱샤를 집에서 만들어 먹을 수는 없나 싶어서 바로 검색했는데 역시 있습니다. 인터넷 세상은 무한합니다. 아래 글에 후기를 또 남겼습니다. 한번 보세요. 도움이 될 것입니다. 끝.





댓글 보기

  1. BlogIcon 동건참치 2019.01.14 13:48 신고

    정말 맛있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