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젠7 1700 PC조립 후기 (배틀그라운드 게임속도 대폭 향상)

이번에 아는 동생의 PC를 조립해 주었다. 모두 두 대를 세팅했는데 하나는 기존 PC에서 짜집기를 해서 만들었고, 다른 하나는 완전 모든 제품을 전부 새것으로 구매해서 세팅했다. 이 둘의 목적은 3D프로그래밍 및 배틀그라운드를 위한 컴퓨터 세팅이었고, 그들이 원하는대로 해 주었다. 성능은 모두들 만족해했다.


인텔? 지금은 라이젠의 시대! 1700으로 모두를 이롭게 하리라!


과거에 라이젠에 대해 시기상조라고 언급했었던 적이 있다. 그 때는 초창기 모델이라 메인보드도 라이젠을 완벽하게 이해하지 못했던 시절이어서 버그가 많았던게 사실이다. 하지만 지금은 이야기가 다르다. 라이젠으로 할 수 있는 무궁무진한 것들이 많이 생겨났으며 최적화도 어느정도 잘 되었다.


여기에서는 두 대의 PC를 동시에 세팅하다보니 동영상도 엉망인데다... 영상이 깨끗하지도 않고 해서 과감히 영상부분은 포기하고 오로지 사진으로만 설명하고 있으니 그 순서만 대충 보시면 좋을 것 같다.




가장 먼저 하는 일은 일단 본체 정리다. 새 본체안의 나사 패키지를 잘 빼놓고, 이렇게 메인보드 패널 브라켓을 본체 안쪽에서 바깥으로 향하게 잘 장착해놓는다. 이게 은근히 짜증난다. 잘 안맞으면 말이다.




이번 메인보드는 두 친구 모두 아수스 Prime B350-Plus 코잇 모델로 정했다. B350이 USB Gen.2도 지원하고 좀 더 저가형보다는 안정성에서 뛰어난건 사실이기 때문에 너무 저가형 메인보드는 일부러 피했다. 게다가 아수스는 지금까지 사용해보면서 단 한번도 실망을 시킨적이 없다.




라이젠5때랑 다르게, 라이젠7 쿨러를 조립할 때, 여기를 추가적으로 연결해줘야 한다. 그래야 멋진 LED를 볼 수 있게 된다. 여기는 쿨러의 LED 전력 공급 4핀이다.




여기는 쿨러의 전원곱급 4핀이다.




동영상에서 캡쳐한 라이젠7의 풀 패키지 모습이다.




라이젠7 1700의 모습이다. 이쁘도다!!!




보시는 것 처럼 이렇게 한 방향으로 장착되기 때문에 방향을 잘 보시고 장착하시기를 바란다.




쿨러 연결 후, 이렇게 고무마개로 막힌 부분이 있는데, 여기를 빼주고 아까 말씀드렸던 쿨러의 LED 전원부와 연결을 해주면 된다. CPU안에 여분의 케이블이 또 하나 들어있다.




이렇게 연결해주면 된다.




쿨러 전원선은 여기에 연결해준다.




메모리다. 방열판이 꼭 없어도 된다. 따로 구매해서 장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듀얼 연결을 해주자. 이 메인보드는 메모리 뱅크 짝이 이렇게 되어 있다.




그리고 M.2 SSD를 장착할 시간이다. 요즘은 가장 일반적인 사이즈가 2280 이기 때문에, 저기 초록색 부분에 메인보드 안에 같이 들어있던 너켓을 추가로 고정시켜준다.




빨간색 화살표 보시면 저렇게 생긴 부품이 있을 것이다. 고정시켜주시고, SSD를 비스듬히 꽂아서 그대로 내려서 나사로 고정시킨다.




이렇게 해주면 완성이다.




여기까지 다 되었다면 이제 메인보드를 케이스에 고정시킨다.




이제 전원공급장치, 그래픽카드, 추가 HDD를 장착해줄 시간이다. 여기서는 기존 PC제품에서 빼내서 작업하는 사진을 사용했다. 전부 새 제품으로 구매하신 분들은 이걸 참고삼아 같은 제품으로 그대로 작업해주시면 된다.




파워서플라이, 그래픽카드, HDD 장치다.




먼저 케이스와 메인보드의 파워버튼, 리셋버튼, LED 부분의 단자를 모두 연결시켜준다. 조립PC 세팅 과정에서 가장 난이도가 높은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초보자분들이 여기에서 많이 어려워하신다. 이건 해당 메인보드의 메뉴얼을 보시면서 그대로 따라해주셔야 한다. 게다가 +와 -가 구별이 있기 때문에 더욱 잘 보셔야 한다.




이 케이스를 선택한 이유는 파워공간이 따로 있는 제품이기 때문이다. 전원공급장치 공간이 따로 있으면 선 정리하기도 훨씬 수월하며, 더욱 내부가 깔끔해진다. 이 케이스는 COX 사에서 출시한 A7 레가토 강화유리 블랙 제품이다. 그리고 저기 화살표 부분에 HDD를 장착해둔 모습도 보인다. 메인보드안에 들어있는 SATA3 케이블을 활용하여 메인보드와 연결시켜주고, 전원선도 연결해주면 끝이다.




전원공급장치 및 케이스 선을 메인보드와 연결시켜주었다. 내부가 엄청 깔끔하지 않은가?




이제 마지막으로 그래픽카드를 장착한다. 조택사의 지포스 GTX1060 6G 모델이다. 조택은 AS가 좋다는 평가가 많아서 구매했다. 물론 성능도 괜찮다. 그리고 꼭 명심해야 할 것! GTX1060 모델 이상부터는 별도의 그래픽전원이 필요하기 때문에 꼭 연결시켜주자. 그러면 한번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켜볼까?




아아...영롱하도다! 저 환상적인 LED를 보라. 이걸 보니 진짜 CPU를 바꾸고 싶어졌다.




이제 윈도우 세팅을 하자.




모두 설치완료! 그리고 다이렉트X도 최신버전으로 꼭 깔아두자. 게임매니아라면 당연히 거쳐야 하는 기본 과정이다.




시스템에 정상적으로 모든 장치들이 나오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라이젠7 1700 세팅이 끝나기 무섭게 바로 배틀그라운드를 설치해서 플레이 해 보고 있는 동생분. 소감을 여쭤 보았다. 과거 PC에서의 배그랑 지금 라이젠7에서의 배그랑 어떠느냐고 물어보았다. 참고로 이 동생은 현재 그래픽카드가 GTX1050으로 CPU만 바꾼 상태다. 그래픽카드는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 샘인데, 너무 좋아졌다고 한다. 그렇지... 아무래도 그럴 수 밖에. 전에 쓰던 CPU가 인텔 i3 였으니 말 다했지... 확 좋아졌으니 게임성능도 대폭 향상될 수 밖에 없다. 3D게임이 제 아무리 그래픽카드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지만, 역시 더 중요한건 CPU다. 메인이 좋아야 서브도 좋아진다.




요렇게 해서 두 동생 모두 행복한 PC라이프를 즐기고 있다는 소문이다. 끝.




"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을 검색!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