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이태원 참사에 대한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타인의 불행을 악용하는 사이버렉카가 되지 않겠습니다.

반응형

어느날 갑자기 싱크대 코브라 호스에서 물이 좔좔 세어 흐르기 시작합니다. 이 문제 때문에 설거지를 제대로 진행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하게 됩니다. 어머니께서는 이 제품을 홈플러스에서 약 7만원 정도로 구매했는데 너무 비싸니 혹시 온라인에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지에 대해 퀘스트를 주셨고 바로 실행에 옮겨 저렴한 제품을 구매하는데 성공하게 됩니다. 그치만 머리털나고 한 번도 싱크대 수전을 직접 교체해본 경험이 없기에 유튜브의 훌륭한 교육 콘텐츠를 통해 택배 도착 전에 충분히 사전 숙지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도착한 대룡금속에서 출시한 DRM-101 이라고 하는 싱크대 수전!

 

이렇게 생긴 싱크대 수도꼭지입니다. 딱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런 스타일들은 오래된 제품입니다. 구형이에요. 요즘 만들어지는 아파트에서는 교체가 편리하게 싱크대 자체에 수전이 있죠. 이런건 벽에 시공하는 타입입니다. 현재 살고 있는 집이 오래되긴 했어요. 가격은 만원 후반대로 매우 저렴한 편입니다. 하지만 경험치의 부족이 화를 부르고 맙니다.

 

제가 교체하고자 했던건 딱 빨간색으로 표시된 부분입니다. 원래는 벽에 장착된 저 부분까지도 몽땅 바꿔줘야 합니다. 그렇게 작업하려면 시간도 오래 걸리거니와 충분한 공구가 없기에 현재 고장이 발생한 부분만 교체해주기로 했습니다. 교체 전에 메인 수도를 꼭 잠궈줍니다. 안 그러면 부엌이 물바다가 될테니까요.

 

다행히 이 부분은 분리가 되더군요. 근데 이게 서로 모델이 달라서 그런건지 아예 장착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안 맞습니다. 벽에 시공하는 타입의 주방 수전은 모두 같은 방식일거라고 생각한 제 실수였습니다. 하긴 이제와서 생각해보면 참 말도 안 되는 것입니다. 외장하드도 제조사에 따라 플러그 위치도 다르고 생김새도 다르니까요. 주방 싱크대 수전이라고 상황이 다를 바 없는 것입니다.

 

결국 문제의 코브라 호스 부분만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이건 다행히 둘 다 분리가 되더군요. "제발 맞아야 할텐데!!!" 라는 주문을 외우며 슬며시 장착을 시도해 봅니다. 아~! 하늘이 도우셨습니다. 다행히 잘 맞습니다. 벽걸이 타입용 코브라 호스는 다행히 규격이 어느정도 통일이 되어있던 모양입니다. 안쪽 고무 패킹 형태도 똑같았습니다.

 

'이럴 줄 알았으면 그냥 코브라 부분만 새걸로 사서 바꿀 껄.... 근데 따로 판매하나?'

 

궁금해서 바로 검색해 봤는데 따로 팔더군요. 그것도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요. 역시 머리가 나쁘면 몸과 마음이 고생한다는 옛 말은 절대적인 것 같습니다.

 

아무튼 우여곡절끝에 코브라 호스 부분만 분리하여 기존 수도꼭지 몸체에 이식시켜주었고 그 결과는 대성공으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이제 물이 새는 곳 없이 콸콸콸 잘 쏟아집니다. 기존 수도 본체가 그대로이기에 정수기 호스 부분도 교체할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말그대로 기존 주방 수전에서 코브라 호스 부분만 새것으로 바뀐 것이니까요. 모든 것이 완벽하게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근데 복병이 있었습니다. 저희 집은 닥터피엘 싱크대 필터를 사용중인데 이게 기존 코브라 호스에서 분리가 안 되더라구요. 이걸로 또 씨름한다고 시간을 꽤 잡아먹었습니다. 결국 분리하는데 성공했는데 이거 진짜 분리가 너무 안 되서 닥터피엘 홈페이지에도 들어가보고 구글링 검색도 했어요. 하지만 그 누구도 분리하는 방법을 알려주지 않았습니다. 당연해요. 장착을 반대로 진행하면 당연히 분리가 되잖아요? 이론상은요. 근데 세상은 때론 이론대로 돌아가지 않는 법이죠. 그게 이번에 발생한 것이구요. 저처럼 싱크대 수전은 바꿔야 하는 상황인데 닥터피엘 필터를 사용중이신 분들이라면 분리가 되지 않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아래에 자세히 분리 방법을 작성해 두었으니 필요하시면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닥터피엘 싱크대 필터 윗부분 케이스 분리 방법

 

싱크대 수전 교체 작업은 성공적으로 끝이 났습니다. 그리고 남은 나머지 부품들... 이 녀석들은 어차피 사용할 확률이 희박하니 당근마켓에 저렴하게 판매해야겠습니다. 언젠가는 필요하지 않을까 싶어서 집에 보관하면 나중에 어디에 뒀는지 까먹을 수도 있고 먼지만 쌓여서 오히려 고장이 날 수도 있으니까요. 끝.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