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이태원 참사에 대한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타인의 불행을 악용하는 사이버렉카가 되지 않겠습니다.

반응형

조회수에 눈이 멀어... 클릭수에 혈안이 되어 사건의 내막도 제대로 이해 못 하고 무작정 혐오하고 악플을 남기는 일.부. 커뮤니티의 도가 넘어선 행동 때문에 또 한명의 여성이 자살을 하고 말았습니다. 전 진짜 이게 남일 같지가 않게 느껴집니다. 언젠가는 내 이웃이 될 수도, 내 사랑하는 가족이 될 수도, 또는 본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상황이 터지니 저들은 서로 꼬리자르기를 시작했고 발뺌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진짜 같은 남자라는 사실이 너무 역겹고 부끄럽습니다.

 

블로그도 사이버렉카가 될 수 있다

유튜브 및 대형 남초 커뮤니티가 발단의 근원지며 혐오의 집단 매체이지만 티스토리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블로그도 절대 평화롭다고 말을 못 할 것 같습니다. 늘 입버릇처럼 이야기해왔죠? 이슈에 대한 글을 왠만하면 작성하지 말라구요. 대다수 이슈를 운영하는 사람들은 무조건 조회수 높이는데 100% 마음이 있습니다. 제 말이 틀리다면 반박 댓글을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양심이 있다면요.

 

문제는 이겁니다. 사건의 내막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사람들이 이 사건에 관심이 많으니 무조건 쓰고 보자는 그 심보! 만약 피해자 가족이 이런 글들을 본다면 과연 어떨지 생각들은 해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정말 지옥같은 하루 하루를 살고 있을 그들에게는 또 하나의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니, 실제로 그렇게 되어가고 있구요. 우리 성인이잖아요? 어른이잖아요. 타인에게 피해를 주면 안 되잖아요... 애드센스 수익? 좋습니다. 근데 타인에게 피해를 주면서까지 벌면 안 되는 거잖아요? 안 그래요?

 

친효스킨을 배포하면서 댓글 남겨주시는 많은 분들의 콘텐츠를 보는데 농담 아니고 절반 이상은 이슈 콘텐츠를 다루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그냥 사건의 본질을 꿰뚫지 못한 채 그냥 "이런 사건이 있습니다~" 하고 퍼나르고 있을겁니다. 이것이 곧 혐오가 되고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 처음에는 이분들에게 댓글을 남기려고 했습니다. "이슈 콘텐츠 말고 다른 콘텐츠를 운영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하고요. 근데 솔직히 좀 오버떠는 것 같기도 하고 "내가 뭐라고..." 라는 생각들 때문에 결국 행동으로 옮기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과감하게 이야기해야 할 것 같습니다.

 

블로거 여러분들! 사이버렉카가 되지 맙시다!

 

심신의 안정을 위한 반려동물 사진 (출처 : 픽사베이)

 

사이버렉카는 모두에게 노출된다

판을 깔아준 유튜브도, 구독자도 모두 공범이라고 생각합니다. 유튜브는 현재 미성년 어린이 보호 차 혐오 미성년콘텐츠에 대한 조치를 강화했습니다. 이제는 그 범위를 더 확대해야 합니다. 이제는 혐오를 조장하는, 즉 사이버렉카 채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국가에서도 이와 관련해서 법적인 처벌을 대폭 강화시켜야 합니다. 콘텐츠 생산자와 구독자 모두를 처벌하도록 해야합니다. "무식한 자가 신념이라는 착각에 빠지면 답이 없어진다" 라는 말은 그냥 나오는 말이 아니죠.

 

물론 가장 좋은건 각 개인이 기본적으로 개념을 가지고 있는게 제일 베스트겠지요. 국민 모두가 혐오 조장 콘텐츠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면 당연히 저런 악성 콘텐츠를 소비하지 않을 것입니다. 소비가 안 된다면 저들은 자연스럽게 객사하게 되구요. 허나 대다수 사람들은 이렇지 못하니 사이버렉카 콘텐츠에 세뇌되어 잠식됩니다. 해당 유튜버, 구독자도 모두 공범입니다.

 

문제는 이런 플랫폼을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개념있는 성인이라면 휘둘리지 않을 가능성이 있겠지만 그렇지 못한 미성년자들은 상대적으로 그렇지 못합니다. 제 경우에도 중학교 가정 시간 때 봤던 낙태 영상이 아직도 머릿속에 남아있습니다. 그 영상이 조작되었다는것을 성인이 되고 나서야 알게 되었으니까요. 즉 사회 경험이 상대적으로 적은 10~20대는 이런 면역력이 매우 취약합니다. 그러니 사이버렉카의 콘텐츠에 쉽게 오염되기 쉽상이죠.

 

언론사도 물론 사이버렉카 중 하나입니다. 다들 돈에 눈이 멀어서 어떻게든 조회수를 높이려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극적인 소재와 키워드를 필터링없이 과감없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게 고스란히 일반인에게 노출이되고 일반인 중에서 연령대가 어린 학생들도 영향을 받게 됩니다. 진짜 제대로된 언론사라면, 타인을 생각한다면 절대 이래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이런 언론사의 콘텐츠를 그대로 가지고 오는 블로그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는 친효컬럼을 통해 몇 번 언급했던 내용이기도 합니다. 블로그 플랫폼 또한 검색만 하면 쉽게 유입이 가능하며 나이제한을 걸어둘 수 있는 필터링 시스템이 없습니다. 그러니 혐오 이슈를 그대로 퍼나르는 콘텐츠를 10대와 20대가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우리 이슈 콘텐츠를 제발 좀 멈춥시다.

 

나부터 실천

인지도가 엄청난 사람도 아닙니다. 그나마 친효스킨으로 티스토리에서는 살짝 언급이 되는 수준이긴 합니다만 아직 갈길이 멀었습니다. 저 부터 시작하겠습니다. 절대 혐오 콘텐츠를 만들지도, 퍼나르지도 않을 것입니다. 이는 블로그를 시작할 때 마음 먹었던 운영 철학입니다. 내 지인들이 봐도 부끄럽지 않은,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그런 콘텐츠를 제작할 것입니다. 최소 티스토리 생태계에서는 "친절한효자손"이라는 에디터가 선한 영향력을 주는 사람으로 기억되길 희망합니다. 부디 이 글을 읽는 당신도 블로그 운영자라면 저와 같은 생각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끝.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