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저번에 FAT32 를 NTFS 방식으로 바꾸는 글을 썼습니다. 근데, 이게 뭐가 좋은지...? 각각 장단점이 있는데, 그 점을 요약을 안해놓은 것 같아서, 이참에 다시 요약하려 합니다. 오늘, 각 포맷방식에 대한 짤막 설명과 장단점을 한번 비교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FAT32 / NTFS / exFAT 란?

우선, FAT32는 윈도우XP 시절까지 가장 활달히 쓰던 포맷방식 이었습니다. 파일당 최대크기는 4GB까지 지원을 합니다. 그리고 권장 최대 볼륨 크기는 32GB 이므로, 요즘같이 1TB~4TB 혹은 그 이상의 하드디스크에서는 당연히 못쓰죠. 그래서 요즘에는 NTFS 방식으로 많이들 쓰고 있습니다.


NTFS가 많이 쓰이는 이유는 단하나! 어떻게 보면 장점이 단 하나 라고 표현 할 수도 있겠습니다. 바로 고용량 파일을 담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나머지는 모두 단점이에요. 우선 FAT32 보다 안전성이 떨어지며, 전송속도도 많이 무뎌집니다. (필자는 무수한 체험을 경험함...) 그리고 윈도우 외의 다른 운영체제에서는 읽기만 하지 쓸 수 없습니다. 확장성이 떨어지죠.


오죽하면 애플과 윈도우 사이의 NTFS 방식을 이어주는 프로그램이 나왔을까?

속도 비유를 쉽게 하자면, 조그만 1톤 화물트럭에 화물을 싣고 달리는 것과 초대형 화물트럭에 화물을 가득싣고 달리는 것...분명한 속도 차이가 있을 것 입니다. NTFS는 그만큼 파일당 용량의 크기가 많은 것들이 저장장치에 들어 있으면 부담이 됩니다. 따라서 속도는 그만큼 느려집니다.


그렇기에 요즘 현명한 분들께서는, 문서용과 고용량 데이터 저장용도를 나눠 구분하는데 보통 문서들은 간단한 USB메모리에 저장을 많이 해두며 포맷방식을 FAT32로 쓰고 있고 고용량 데이터 저장용은 주로 외장하드를 쓰며, 방식을 NTFS로 씁니다. 저 역시 이렇게 쓰고 있습니다.


그럼 exFAT는 무엇인가?

이건 FAT32의 장점 그리고 NTFS의 장점을 살린 새로운 포맷방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데이터의 안전성도 살리고, 고용량 파일을 저장 할 수 있는 방식이고, 주로 메모리 타입에서 많이 씁니다. 예를 들자면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마이크로SD메모리 같은 경우에, exFAT 방식을 씁니다.


허나 의외로 exFAT가 데이터 보관용으로 부적절 하다는 이야기도 적절지 못하게 나오고 있는데 아무래도 스마트폰이다보니...그냥 확 SD메모리를 빼면, 안의 데이터가 모두 날아가는 경우가 많이 있다고 합니다. 제 생각엔 그건 exFAT 방식의 문제는 아닐 것이라는 판단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개발한 exFAT 이고 운영체제는 구글 입니다. 아무래도 뭔가 100% 호환이라고 장담 할 순 없겠죠?


그리하여 저는 고용량 마이크로SD메모리는 exFAT 포맷을 쓰고 있고 USB메모리 중에서 8GB 이하는 FAT32 포맷 방식을, 그 이상은 NTFS 방식을 쓰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64GB짜리 USB메모리만 exFAT를 사용 합니다. 외장하드는 무조건 NTFS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실 가장 중요한건 어떤 용도니까 어떻게 써야겠다는 이런 계획이 더 중요한 게 아닐까 싶습니다. 데이터의 안전성??? 뭐 셋 모두 크게 차이 나는것도 아닙니다. 한방에 훅 갈 수 있는게 기기 입니다. 그런확률에 모든 걸 건다는 건 많이 아니라는 생각이죠. 데이터는 언제나 중요한건 2중백업하고, 클라우드에도 넣어 둬야 나중에 정말 고생 안 합니다. 이제 FAT32, NTFS, exFAT의 대략적인 개념과 어떻게 쓸지 대충 감이 오셨을거라 생각을 합니다. 자신의 저장장치에 맞게 잘 사용하실일만 남았습니다. 끝.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