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중국 칼국수는 그냥 제가 지은 일종의 별명입니다. 딱 보는 순간 '아 이거 칼국수랑 비슷한 것 같다' 하고 느꼈거든요. 한국식 칼국수는 먹기 편하게 얇게 썰었다고 한다면, 도삭면은 상당히 면발이 와일드 하다고 해야 하나요? 면발이 두껍습니다. 칼로 썰어 면을 뽑는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면발의 두께 부분에서 확실한 차이점이 있습니다. 말 그대로 '도삭' 이기 때문에 칼로 썰었다는 느낌보다는 깎아서 면을 뽑는다는 의미가 강합니다.




위치는 보시는 것 처럼 건대입구역 6번 출구로 나오시자마자 바로 첫번째 왼쪽 골목으로 꺾으신 후, 계속 직진하시면 보이실 겁니다. 찾는건 정말 쉽습니다. 이 골목에 송화산시도삭면 음식점이 두 개가 있습니다. 저 코스로 오시면 가장 먼저 나오는 곳이 2호점 입니다. 본점은 좀 더 들어가셔야 합니다.


이렇게 생긴 간판을 찾으시면 됩니다. 여기가 본점 입니다.


저희는 도삭면이랑 삼색딤섬, 쇼마이, 쇼룽포오를 주문했습니다.


이게 도삭면 입니다. 면발이 엄청 두툼하죠? 약간 수제비 같기도 했습니다. 먹어봤습니다. 맛있네요! 우육탕과 살짝 비슷하지만 매콤한 맛이 훨씬 더 풍부합니다. 알싸함도 추가구요. 원래 저는 고수를 안 먹습니다. 아니 정확히 표현하면 못 먹는 쪽 입니다. 근데 이 녀석은 상당히 맛있더군요. 고수의 맛도 여기에서 알아버렸습니다. 왜 고수랑 같이 먹는지 바로 알겠더군요. 면발은 너무 탱글합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면은 얇은게 더 좋습니다. 도삭면이란걸 처음 먹어봤는데 만약 대전에도 있다면 이따금씩 먹으러 갈 것 같습니다.


이것이 삼색딤섬 입니다. 만두와 비슷한 음식이에요. 안에 고기가 한가득 들어있습니다. 그리고 저렇게 세가지 색상의 콩이 살짝 얹혀 있습니다. 이것도 참 맛있네요. 식감이 좋았습니다.


찍어먹는 소스가 따로 나오는데 삼색딤섬은 여기에 찍어 먹는거랍니다. 도라지인줄 알았는데 먹어보니 생강이라는걸 알았습니다.


이것은 쇼마이 입니다. 이게 거의 고기만두와 가까웠지요. 개인적으로는 먹어본 담섬 중에서는 이 음식이 가장 맛있었습니다.


소스는 고추장기름에 찍어 먹게 되어있습니다. 중국분들도 맛을 좀 아시는 분들이 많은 듯 합니다. 그리고 사진을 미처 못 찍었는데 쇼룽포오는 하나하나가 은박 코일에 얹혀져 나왔습니다. 안에 육수가 한가득 이어서 그냥 바로 먹어버리면 엄청 뜨겁습니다. 그러니 미리 조금 뜯고(?) 육수를 빼내서 좀 식혀 먹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건 좀 느끼했어요. 육수는 먹을만한데 또 먹고 싶을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수요미식회에 소개된 음식점이라고 합니다. 확실히 음식들이 유니크해서, 그리고 맛이 있어서 인기가 많을 것 같습니다. 저희가 방문했을때도 대기 손님이 계셨으니까요. 왜 대전에는 없는걸까... (틀딱의 도시 대전! 저주하겠다!) 나중에 서울에 들를 일이 있다면 한번 또 방문하고 싶어집니다. 끝.





알리익스프레스 할인

이 블로그를 후원해주실 분들을 모집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