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반응형

갤럭시 버즈2는 결국 질러버리고 말았습니다. 지난번에 남동생의 버즈2 사전예약 후기글을 작성하고 아무래도 저도 사야겠다고 살짝 언급했었죠? 네. 바로 실천했습니다. 마침 당근에서 이웃이 저렴하게 올렸길래 냅따 구매했습니다. 득탬했습니다. 버즈2는 음질도, 통화 품질도 모두를 만족시켜 주었습니다. 특히 통화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사지 않을 수 없었어요. 이제 본체를 샀으니 보호해줄 케이스를 구매해야겠죠? 윈도우 쇼핑을 하다가 앙증맞고 귀여운 캐리어 컨샙의 케이스를 발견해서 바로 구매했습니다.

 

주말에 주문했고 이틀만에 도착했습니다. 제품 구성입니다. 하드케이스와 목에 걸 수 있는 장 스트랩, 고리가 들어있습니다.

 

겉은 PC소재여서 딱딱하고 속은 TPU소재여서 소프트합니다. 그래서 버즈2를 포근하게 감싸줍니다.

 

장착은 쉽습니다. 그대로 밀어넣으면 쏙 들어갑니다. 이렇게 케이스를 씌워놓으니 버즈2가 더 이뻐져습니다. 색상이 다양했는데 바이올렛 색상이 새롭게 출시가 되어서 한 번 주문해봤는데 화이트랑 완전 찰떡이군요. 색 선택을 잘 한 것 같습니다.

 

정말이지 캐리어 느낌이 물씬 납니다. 캐리어 미니어처같습니다.

 

뒷부분 모습입니다. 생각보다 노출 영역이 많습니다. 덕분에 C타입 단자의 간섭은 절대로 없습니다.

 

하지만 측면이 좀 아쉽습니다. 이게 원래 이런건지 아니면 제가 뽑기운이 없는건지는 모르겠지만 보시다시피 유격이 좀 있습니다. 구매후기 중 다른 사용자의 포토 리뷰를 몇 개 살펴본 결과 저처럼 벌어진 사진들을 몇 개 목격했습니다. 그런 점으로 미뤄볼 때 원래 이럴 가능성이 좀 있겠군요. 뭐 상관 없습니다. 버즈2 본체만 잘 보호해주면 되니까요. 그거면 된 것입니다.

 

반지 보관함 같기도 합니다. 앞 부분의 충전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단자 부분은 뚫려 있기 때문에 이렇게 케이스를 씌워도 확인 가능합니다.

 

괜찮습니다. 퀄리티 좋구요. 디자인 훌륭합니다. 개인적으로 뭔가를 주렁 주렁 매달고 다니는걸 싫어해서 같이 동봉되어있던 스트랩이나 고리는 그대로 박스에 봉인했습니다. 어차피 외출시에는 가방 안에 잘 넣고 다닐 예정이라서요. 괜히 목에 걸고 다니다가 실수로 뭔가에 부딫혀 케이스가 열리고 그러면 고스란히 이어버드들이 중력에 의해 아래로 떨어질지도 모릅니다. 게다가 하필 서 있던 장소가 하수도여서 그대로 오물로 퐁당하면 전 끝나는겁니다. 그런 불상사가 없으려면 무조건 외출시에는 가방에 보관하는게 최곱니다. 여담이었구요. 이번에도 잘 구매한 것 같아서 뿌듯합니다. 끝.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