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쿠시카츠 다루마 도톤보리점 위치 및 맛은?

오사카 여행하면 꼭 빠지지말고 들려야 한다는 이곳은, 이미 많은 분들의 후기글로도 입소문도 상당하다. 튀김의 명인이 탄생시켰다고 하는 쿠시카츠 다루마! 꼭 먹어야 한다는 그 이야기는 사실일까?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한번은 먹을만 하지만 글쎄...? 다시 재방문 할 이유는 딱히 없는 그런 곳인 것 같다. 가격도 저렴한건 아닌데다, 신경써서 먹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이다.


일본 오사카여행 : 도톤보리 쿠시카츠 다루마 위치, 그리고 맛은 어떨까?


튀김은 그야말로 일품이다. 뛰어난 맛을 자랑하지만 저렴한 가격대는 아니다. 따라서 관광코스로서 한번은 들려도 되겠지만 그 이상은 아닌 것 같다. 확실히 맛은 있지만 두세번 맛보고는 못 베기는 그 정도는 아닌 것 같다. 어디까지나 개인 취향 부분이므로 그냥 참고만 할 수 있도록 하자.


편의점은 거의 매일매일 들르는 곳인데 비해, 이런 식당은 특수성을 띄고 있으니 그럴 수 있다 치지만, 라멘집은 또 가보고 싶은 곳은 많았다. 사실 그동안 일본여행을 해본 경험을 다시 되짚어보면 이미 입소문난 그런곳은 그냥 그랬고, 그냥 문득 들어간곳이 대박인곳이 많았다. 역시 우리 커플은 계획 여행 보다는 즉흥 코스가 더 잘 어울리는 듯 하다.




밤이 되니까 역시 오사카 도톤보리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정말 많은 인파가 몰렸다.




바로 여기가 쿠시카츠 다루마! 안쪽에는 많은 분들이 튀김을 즐기고 계셨다. 간판의 저 분이 창업주라고 한다. 간장 한번만 찍어먹으라고 화내고 있다. 참고로 남바 본점이 있고, 도톤보리점이 있는데 우리는 도톤보리점으로 갔다.




위치는 이곳이다. 도톤보리 중앙으로 흐르는 강 길을 따라 가시다보면 쉽게 찾으실 수 있다.




입구쪽에도 이렇게 화내는 아저씨가 놓여져있다. KFC에 할아버지가 있다면, 여기는 화내는 아저씨다.




뭔가 그동안의 역사를 자랑하듯 예전 오사카 모습들이 있다. 그리고 맛있는 냄새로 가득차있다.




오사카도 한국인들이 많이 오는 곳! 당연히 한글 메뉴가 제공된다.




그리고 간장 소스는 반드시 한번만 찍어야 한다. 우리나라의 그 길거리 튀김문화랑 다르다. 습관처럼 두세번 찍는순간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신경써서 먹도록 하자. 이 점에서 일단 안 맞는다. 마음 편히 먹을 수 없다.




간장은 거의 테이블마다 하나씩 놓여져 있다.




이건 메뉴이름이 기억이 잘 안나는데... 고소해서 좋았다.




튀김은 솔직히 맛있다. 근데 생각보다 너무 작다. 이 크기에 이 가격이면...어휴... 라멘을 먹고 만다.




요렇게 한번 푹 담그고 절대 재담금질은 없어야 한다. 튀김옷은 얇고, 내용물은 꽉차서 식감도 좋고, 바삭바삭하니 맛이 훌륭했다. 우리나라의 튀김은 내용과 튀김이 따로 놀기 때문에 튀김옷이 벗겨지기 일쑤지 않은가? 절대 그런게 없다. 고급튀김이 다르긴 다르다.




그리고 다른 튀김 전문점도 맛은 어떨지 궁금해졌다. 그래서 구로몬 시장으로 들어갔다.




기발한 광고판이 많이 보인다.




여기는 깜박하고 가게 입구의 모습을 찍지 못했다. 가격대는 쿠시카츠보다 저렴한 곳을 발견해서 들어온 곳이다.




오우... 뭔가 기운찬 메뉴판이다.




놀랍게도 한글이 쓰여있다. 하지만 모든 메뉴가 그렇진 않고, 일부에만 한글이 있다. 나머지는 일본어만 존재한다. 튀김 메뉴들도 적당히 존재하고 있는 것 같다.




이럴 때 진짜 일본어를 잘 하는 여친이 옆에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ㅠㅠ




여기에 한국 관광객 분들이 오셨는데... 아 이 분들 때문에 오사카 사람들이 한국 관광객 이미지를 다 버리는구나 하고 생각을 하게 되었다. 주문도 막무가내고, 결재할 때, 카드가 안 된다고 점원이 말해도 왜 안되느냐면서 여친보고 통역좀 해달라고 요청하신다. 현금으로만 된다고 통역해줘도 왜 현금만 되느냐고 따지니... 진짜 내가 여기 오사카 사람이었어도 한국인들 극혐이었을 것 같다.




엇? 튀김 퀄리티는 똑같다. 여기도 상당히 맛이 좋은데? 오사카 튀김요리 퀄리티의 표준이 다 이 정도인 것 같다. 여자친구도 맛있다면서 왜 쿠시카츠만 그렇게 후기글이 올라왔는지 모르겠다고 한다. 역시 여행은 모험이다. 안 가본곳을 개척하는 맛이 있어야 더 재밌는 것 같다.





도톤보리에 갑자기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우리는 우산을 구매하지 않고 (숙소에 있었기 때문) 근처 커피숍에 잠시 비도 피할겸, 다리도 좀 풀겸 들어와서 바깥 구경을 하고 있었다. 저기 배에 탑승하신 관광객들도 우산들고 우비쓰고 있는 모습을 보니 좀 웃겼다.




튀김을 그렇게 먹었음에도 불구하고 이걸 먹을 수 있다는게 신기했다. 일본 음식은 다 맛있는 것 같다.


오사카에서 튀김요리로 유명한 쿠시카츠 다루마는 한번쯤 경험해보면 좋을 것 같고, 튀김 요리 자체가 목적이라면 다른 튀김전문점도 많으니 한번 아무곳이나 들러보시라. 평타는 다들 치는 것 같다. 쿠시카츠에서 거의 3,000엔을 사용했다. 근데 가격에 비해 튀김은 많이 못 먹었다. 참고하도록 하자. 끝.


일본 오사카 여행 : 도심 속 볼거리! 고주(Kouzu) 신사

오사카 이치란라멘 도톤보리점 위치 그리고 맛은?

오사카여행 장어덮밥 히츠마부시 우메다점 위치와 가격 그리고 맛은?


"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을 검색!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