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안드로이드 OS를 대처할 퓨시아 (Fuchsia) 개발 중

구글에서 안드로이드 OS의 취약점인 보안 및 기타 단말기별 업데이트 문제를 해결할 차세대 OS인 푸크시아 (X) 퓨시아 -> Fuchsia (O) 를 개발 중이라고 합니다. 이 운영체제를 개발하는 목적은 바로 iOS 때문이라고 합니다.


스마트폰은 크게 두 분류로 나뉘어 있습니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로 말이죠. 하드웨어는 기기를 말하며 소프트웨어는 안에 설치된 메인 프로그램 (앱이 아닙니다) 입니다. 이 메인 프로그램 내에서 여러가지를 쓸 수 있도록 만든것이 앱 (Application) 입니다. 애플의 경우 아이폰의 기기가 하드웨어고 iOS가 바로 메인 프로그램인 OS라고 이해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하드웨어가 단독으로 사용이 되지 않기에 소프트웨어인 OS의 명령에 의해서 기계들이 움직입니다. 만약 이 프로그램이 엉망이라면 기기는 어떻게 될까요? 맞습니다. 오작동을 하게 됩니다. 이것을 곧 버그라고도 합니다. 아무튼 그만큼 OS의 중요도가 높습니다. 애플은 자시의 기기들을 iOS를 통해서 완벽하게 제어하고 문제가 있을 때마다 OS를 업데이트하는 패치버전을 내놓아서 기기의 안전성 그리고 편리성을 최고 상태로 관리해주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이런 부분이 좀 약한 느낌인데.. 그래도 애플은 애플!)


반면,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스마트폰은 약간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따로놀죠. 삼성의 갤럭시 시리즈만봐도 안드로이드가 분명 설치되어 있는데 업데이트는 늘 삼성 소프트웨어를 통해서 업데이트가 됩니다. 이 말뜻이 뭘까요? 각 제조사가 안드로이드라는 큰 테두리를 자사의 기기에 맞도록 한번 더 손을 봐야 한다는 것 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새로운 안드로이드 버전의 OS가 출시가 되도 업데이트가 바로바로 되지 않고 몇날 며칠 늦어지는 이유가 바로 이것입니다. 자신들의 스마트폰 기기에 최적화를 위한 프로그램 재개발이 필요하기 때문이죠. 그래서 출시가 좀 된 구형 스마트폰의 경우는 솔직히 제조사에서 새 OS를 지원하지 않는 이유가, 이미 시장성이 없는 (수익성 X) 기기라서 그렇습니다. 여기에 개발할 시간에 차라리 다른쪽 신경을 더 쓰는게 회사 입장에서는 이익이니까요.




이 점은 구글에서도 늘 고심해오던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안드로이드를 뛰어넘게 될 차세대 OS를 개발하게 된 이유가 바로 이것입니다. 퓨시아 (Fuchsia) 라고 불리우는 새 구글 OS는 보안은 물론이거니와 가장 고질적 문제였던 업데이트를 해결하기 위해서 개발되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특히 구글에서도 직접 밝힌 내용이지만 삼성 스마트폰과 더욱 긴밀한 관계를 갖고 퓨시아를 개발 중이라고 했습니다.


삼성 스마트폰이 세계 안드로이드폰 시장 점유율 중 상위를 차지하고 있으니 구글 입장에서는 새로운 OS를 활성화 시키는데 당연히 삼성을 배제할 수 없었을 것 입니다. 또한 애플의 iOS 점유율을 조금이라도 뺏기 위해서는 역시 삼성이라는 무기를 꺼내들 수 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삼성의 하드웨어와 구글의 소프트웨어 기술이 이제 제대로 진가발휘를 하는 샘 입니다. 그래서 구글 차세대 OS인 퓨시아가 상당히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는 당연히 도태되지 않으려면 새 OS인 퓨시아에 맞게 개발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이미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겠죠?) 또한 안드로이드 환경에 최적화된 앱 개발사들도 아마 새 OS에서 정상 동작하는 앱을 개발하기 시작했을지도 모릅니다. 구글 CEO 선다 피차이는 향후 5년 안에 안드로이드를 퓨시아가 대처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을 정도니까요.




퓨시아가 개발 될 수 밖에 없었던 중요한 포인트가 하나 더 있습니다. 안드로이드가 자바기반의 OS라는 점인데요, 이것은 현재도 진행되고 있는 구글과 오라클의 법정 공방 입니다. 오라클이 자사의 기술인 자바를 구글에서 허락도 없이 썼다는 것을 시작으로 지금도 법정 공방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 입니다. 구글의 새로운 OS인 퓨시아는 기존 안드로이드와는 완전 다른 OS 입니다. 따라서 이제 법적으로 다른 회사로부터 침해를 받을일이 전혀 없는 OS라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구글 입장에서는 새 OS 개발이 절실했을수도 있습니다.


제 생각은 한마디로 퓨시아는 윈도우와 비슷한 맥락의 OS라고 생각됩니다. 컴퓨터 부품 제조사는 엄청 많습니다. 근데 윈도우 OS는 하나에요. 놀랍게도 윈도우는 그 어떤 제조사라 할지라도 각 제조사별로 드라이버만 정상 지원하면 설치가 가능한 운영체제 입니다. 호환성이 최고라고 할 수 있죠. 퓨시아도 스마트폰용 윈도우라고 생각됩니다. 제조사가 이제 퓨시아에 맞는 하드웨어 드라이버만 잘 제공한다면 그 어떤 스마트폰에도 퓨시아를 쉽게 설치할 수 있을 것 입니다. 이것이 구글이 그리는 큰 그림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개인 생각이지만, 더 확대해석 하자면 이미 철 지난 스마트폰들도 퓨시아를 설치해서 사용이 충분히 가능하지 않을까 싶네요. 물론 속도는 보장 못 하죠. 10년전 PC에 윈도우10을 설치하면 속도가 어떨지 생각해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퓨시아 자체적으로 지원하는 스마트폰 하드웨어 드라이버 목록이 어느정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솔직히 스마트폰 하드웨어를 막상 뜯어보면 CPU는 퀄컴사의 스냅드래곤, 아니면 삼성 액시노스, 또 아니면 미디어텍이 대부분 입니다. 램은 삼성 아니면 하이닉스겠죠? 결국 생각보다 다양하지가 않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퓨시아 개발에 온 힘을 쏟는 구글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 퓨시아 OS 생태계가 잘만 구성된다면 진짜 안드로이드가 묻히는건 시간 문제며, iOS 에 버금가는 OS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끝.




"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을 검색!


기어베스트 앱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