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효자손 취미생활

저장장치 공장초기화 프로그램으로도 파티션 삭제가 안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때는 윈도우에 기본적으로 있는 DISKPART 명령어를 사용해서 파티션을 삭제시킬 수 있습니다. 간단합니다. 어렵지 않습니다. 어떻게 하는건지 알아보겠습니다.


diskpart 사용법


저희집 컴퓨터에는 윈도우10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해당 OS를 기준으로 설명드리겠습니다. 윈도우10부터는 명령프롬프트 대신 Windows PowerShell 이라는게 있는데 이 녀석으로도 diskpart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시작버튼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누르면 위와같은 창이 나오고 여기에서 관리자 버전으로 PowerShell을 선택합니다.




그러면 위처럼 파란 화면이 나옵니다. 여기에서 먼저 위의 빨간색처럼 명령어들을 입력해야 하는데, 각각의 설명은 아래에 작성해 두었습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diskpart : 디스크파트 실행

list disk : 현재 해당PC에 연결된 모든 디스크 리스트를 출력함 (0번부터 시작하며 보통 0번이 C드라이브)

select disk 디스크번호 : 조작할 디스크 번호를 선택

clean : 파티션 삭제

convert gpt (또는 mbr) : GPT 또는 MBR 파티션으로 생성함


TIP

자신의 USB 디스크 번호를 잘 구별해주셔야 합니다. 보통은 용량으로 구별이 쉽게 되지만, 해당 PC안에 저장된 또 다른 디스크 용량과 같아서 햇갈린다면 윈도우의 디스크관리 기능에서 자세히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여기까지 진행하시면 해당 디스크는 현재 파티션이 없으며, GPT로 초기화된 상태가 됩니다. 저는 외장 저장장치를 SSD로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GPT로 많이 구성하는 편 입니다. 이제 파티션이 없으니 영역을 생성하는 과정을 윈도우 디스크관리에서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윈도우 디스크관리 사용법


윈도우10의 시작버튼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눌러서 디스크관리로 들어갑니다.




방금 초기화한 디스크를 찾습니다. 보통 아래쪽에 있을겁니다. 현재 온라인 상태이지만 영역이 할당되어있지 않습니다. 여기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눌러서 새 단순 볼륨으로 들어갑니다.




그러면 디스크 마법사가 시작됩니다. 다음을 누릅니다.




영역을 나누시려면 이 과정에서 원하는 용량을 지정하시면 됩니다. 저는 그냥 통으로 사용하는걸 좋아해서 최대 디스크 공간을 그대로 입력하고 다음으로 넘어가겠습니다.




드라이브 문자를 지정해주시고 다음으로 넘어갑니다.




이 과정에서는 볼륨 레이블만 입력해두는 편인데, 그냥 볼륨 레이블을 비워두시면 기본 이름인 "로컬 디스크" 가 됩니다. 자신만 알아볼 수 있는 디스크 이름을 지정해주시고 다음으로 넘어가시면 됩니다.




최종적으로 한번 더 확인하는 창이 나옵니다. 이상 없으면 마침을 눌러 디스크 포맷을 진행합니다. 디스크의 성능, 크기에 따라 시간이 짧게 걸릴수도 혹은 오래 걸릴수도 있습니다. 이렇게해서 해당 저장장치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diskpart는 이렇게 디스크를 초기화 하는 정도로 사용하시면 무척 편리합니다. 끝.





이 블로그를 후원해주실 분들을 모집합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